티스토리 뷰

[박주연 기자의 사심 있는 인터뷰] 비건 퀴어 페미니스트, 이리 배우

▶ 집에 관해 이야기되지 않았던 12가지! 『네가 좋은 집에 살면 좋겠어』

 

네가 좋은 집에 살면 좋겠어

제 삶을 따뜻하고 꿋꿋하게 살아가는 여성 열두 명이 밀도 있게 들려주는 주거생애사이자, 물려받은 자산 없이는 나다움을 지키면서 살아갈 곳을 찾기 어려워 고개를 떨구는 독자들에게 조심스

www.aladin.co.kr

 

연극을 좋아하는 사람들, 특히 페미니즘, 퀴어 등의 이슈에 관심을 가지고 연극을 보는 사람들 사이에서 이리 배우를 모르긴 어렵다. 2017년 예술계 성폭력 문제를 다룬 <가해자 탐구_부록 사과문 작성 가이드>(구자혜 작,연출), 2018년 제1회 페미니즘 연극제에서 화제를 모은 1인극 <미아리고개 예술극장>(이리, 구자혜 작, 구자혜 연출), 페미니스트들의 농담을 담은 스탠드업 코미디 쇼 <스탠드 업, 그라운드 업 Vol.2>(김기일 연출), 2021년 백상연극상을 받은 故 이은용 작가와 구자혜 연출의 <우리는 농담이 (아니)야> 등 다양한 작품에 참여한 이리 배우. 자기 소개에 당당히 “비건 퀴어 페미니스트”라고 적어놓는 사람이기도 하다.

 

그런 그가 지난 3월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신촌극장에서 <요즘 퀴어 공연이 많은가요?>라는 1인극을 열었다. 소꿉놀이 하던 어린 시절부터 여중, 여고를 지나 39살 생일에 커밍아웃 파티를 하기까지, 자신의 삶 속에서 연극과 어떻게 만났고 퀴어연극인으로서 어떤 고민과 고충이 있었는지 솔직 담백하게 담은 작품이다. 

 

▲ 3월 9일~12일 서울 신촌극장에서 상연된 1인극 <요즘 퀴어 공연이 많은가요?> 중 이리 배우가 면도 크림을 바른 모습. ©한윤미


한국 사회에서는 2022년도에도 쉽게 볼 수 없는 오픈리 퀴어 배우의 서사를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 그와 관련된 이야기를 조금 더 듣고 싶어 이리 배우를 만났다.

 

-이번 공연도 무척 빨리 매진이 되었어요.

 

“신촌극장이 조금 작은 극장이다 보니 객석을 많이 열지 못했어요. 공연 회차도 4번밖에 안 됐고요. 예매 못했다고 원망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요즘 퀴어 공연이 많은가요?>라니, 너무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공연 제목이잖아요.

 

“정말 궁금한 사람이 오라는 의도이기도 했어요.(웃음)”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