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6.1 지방선거 만드는 청년 정치인① 마포구의원 예비후보, 녹색당 이숲

▶ 데이트폭력, 가스라이팅의 전모를 밝힌 책! 

 

당신의 연애는 안전한가요

데이트 초기부터 헤어짐, 이별 후 과정까지 피해자의 눈으로 낱낱이 재해석하며, 데이트폭력이 일어나는 과정을 속 시원하게 보여주며 데이트폭력의 전모를 밝힌 책이다. 책의 전체 구성은 연

book.naver.com

 

지난 3월 대선의 여파가 이어지는 와중 어느새 6월 지방선거도 두 달이 채 남지 않았다. 아직 각 정당들의 후보 윤곽이 뚜렷하진 않지만, 이미 지방선거를 향해 닻을 올린 정당도 있다. 원외정당으로 활동 중인 녹색당이다. 녹색당은 1명의 광역단체장, 1명의 광역의회의원, 5명의 기초의회의원 그리고 7명의 광역비례의원 후보를 발표했다.

 

올해 창당 10년을 맞이한 녹색당에게 이번 지방선거는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청년 정치인들을 내세우며 녹색 바람을 일으킨 적도 있지만, 지난 총선의 위성정당 사태와 당직자 성폭력 사건 등으로 큰 위기에 봉착했다. 실망한 당원들이 떠나가고, 동력을 잃은 것처럼 보이는 시기도 있었다. 그러나 지금 녹색당은 반성과 정비를 통해 다시 달릴 준비를 하고 있다. 기후위기 시대, 녹색의 가치가 더 이상 밀려선 안 되기 때문이다.

 

그런 의지를 가지고 출사표를 던진 이숲 서울 마포구의원 녹색당 예비후보. 그는 출마 선언을 하면서 “생명을 살리고, 관계를 회복하고, 연결되고, 보듬어 가는 녹색의 정치가 지금 이 시대에 다른 무엇보다 더 필요하다”며 “다양성이 공존하는 마포에서부터 풀뿌리 정치, 동네 정치의 변화를 만들어가고 싶다”고 했다. 마포에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자 하는 이숲 예비후보는 2008년부터 마포에서 지내고 있다. 약 15년의 기간 동안 마포의 많은 것이 바뀌고 사라지는 걸 목격했다고 말하는 이숲 예비후보를 그의 선거사무실에서 만났다. (박주연 기자)

 

▲ 지난 3월 5일, ‘후쿠시마 핵사고 11년 탈핵행동-기억하라 후쿠시마 핵발전소 이제 그만’ 행사에 참여한 이숲 예비후보.  (출처: 녹색당 이숲 예비후보 페이스북) 

 

-6.1지방선거에서 이숲 후보가 출마하려는 지역은 마포 나 선거구죠?

 

“마포 나 선거구 대흥동, 염리동입니다. 근데 선거구가 바뀔 수도 있어요.”

 

-지방선거가 얼마 안 남았는데, 선거구가 바뀔 수 있다고요?

 

“작년 6월 24일에 헌법재판소가 시민단체들이 공동으로 낸 헌법소원(선거구 간 인구편차로 인해 선거권과 평등권이 침해됐다며, 서울시 11개구 선거구 획정의 위헌 여부를 가려달라고 헌법소원을 냄)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어요. 마포구, 강서구, 강남구는 선거구가 다시 획정될 가능성이 높거든요. 2인 선거구가 아니라 3인 선거구가 될 수도 있는 상황이어서요. 그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