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논설문 쓰기를 통해 전달한 아이들의 주장

“어른들 중에는 아이들을 키울 때 체벌이 교육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과연 체벌은 어린이들의 교육에 필요한 것일까요? 여러분의 생각을 ‘예를 들어가면서’ 펼쳐 보세요.”

 
이건, 이번 주 6학년 아이들과 쓴 논설문의 문제다. 나는 두 달에 한 번씩 아이들과 논설문을 쓴다. 논설문은 우리들에게는 테스트의 의미를 갖는다. 논설문을 통해 주장하는 바가 얼마나 개성 있고 참신한가, 주장의 논거를 논리적으로 펼치는가, 또 자기 생각을 긴 호흡으로 잘 전개시키나 등을 평가한다.
 
특히, 어떤 문제를 토론하기에 앞서 논설문을 먼저 쓰게 한다. 많은 초등학생들은 친구들과 토론을 거치면서 좀 더 좋은 방향의 생각을 자기의 최종 입장으로 내면화할 때가 많다. 토론에 앞서 논설문을 쓰는데, 그렇게 했을 때 그 글에는 아이들의 다양한 입장이나 편견조차 잘 반영되게 마련이다. 그래서 논설문쓰기는 사전지식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아이들의 현재 수준을 들여다보는 거울의 역할도 훌륭히 해내고 있다.
 
이번 주 주희, 윤진이, 지나와는 ‘아이를 체벌하는 것이 과연 교육적일까’라는 주제를 가지고 논설문을 써 보았다. 그 중 체벌에 반대입장을 펼친 윤진이와 찬성입장의 지나 글을 소개하려 한다.
 
[체벌, 과연 아이들에게 이로운가?]

최윤진(초등6)

“오늘 ㅇㅇ 학교에서 학부모와 교사들의 모임이 열렸는데, 주제는 ‘과연 체벌은 어린이들의 교육에 꼭 필요한 것인가’였다. 회의를 한 끝에 ‘체벌은 어린이들에게 필요하다’라고 결론을 내렸는데, 나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 까닭은 첫째, 너무 때리기만 하고 학생의 의견을 들어주지도 않으려고 한다면, 학생들이 반항적인 성격으로 변할 수 있고, 나중에 지금까지 맞았던 것들이 한꺼번에 폭발하여 대반란을 일으킬 수도 있다. 선생님이 먼저 따뜻한 마음을 솔선수범해 보여야 아이들도 따뜻하고 남을 용서하는 마음으로 바뀔 수 있다.
 
둘째, 체벌을 가하면 그 아이들도 자라서 체벌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이 될 수도 있다. 예를 들면, 학교 선생님이 하는 것처럼 남이 잘못하면 무자비하게 폭력을 가할 수도 있다. 또 만약에 그 아이가 학교 선생님이 된다면, 체벌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아이들에게 체벌을 가할 수도 있다. 아이가 잘못하면 일단은 부드러운 말로 타일렀다가 그 일이 두 번, 세 번 더 계속 되면 그때 가서 체벌을 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셋째, 체벌을 가하면 아이들의 마음에 와 닿지 않아서 선생님에게 보이려고만 하는, 겉으로만 모범적인 아이가 될 수 있다. 겉으로는 착하고 속으로는 아직 나쁜 마음이 가득해서 밖에 나가서는 전과 다를 것 없이 나쁜 짓을 저지를 수 있다. 그리고 나중에는 거짓말도 잘하게 될 수 있다.
 
그러므로 체벌은 어린이들의 교육에 정말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때리지 않고 좋은 말로 타이르고 설득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은 체벌이 필요해!]

이지나(초등6)

“아이들을 키울 때 체벌이 필요하다는 사람과 필요하지 않다는 사람이 있다. 나는 체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유는 첫째, 체벌을 하지 않으면 더 큰 일이 일어날 수 있다. 작은 일을 해서 따끔하게 혼내면 그 뒤에도 머릿속에서 잊혀지지 않아 나중에 다른 일을 저지르려고 할 때, 아픔이 생각나 멈출 수 있다. 그러나 체벌을 하지 않으면, 아이들은 ‘또 말로 하겠지’ 라고 생각해서 더 큰 일을 아무렇지도 않게 할 수 있다.
 
둘째, 선생님을 우습게 본다. 아이들이 잘못을 했을 때 선생님이 체벌을 하지 않으면, 살살 말로 혼내니깐 선생님이 무섭지 않다고 여겨 선생님께 건방지게 행동하고 말을 안 듣거나 말대꾸를 하는 등의 반응을 보일 것이다.
 
셋째, 아이들이 반항을 한다. TV 프로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같은 데서 보면 엄마들은 다 아이들에게 체벌을 하지 않는다. 그래서 아이들은 때리지도 않으니까 어른들을 만만하게 보거나 친구 같은 존재로 봐서, 심부름도 안하고 ‘청개구리’처럼 행동하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그러므로 나는 아이들에게 체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찬성한다고 해서 무조건 막 때리자는 것이 아니고, 아이들을 때릴 때에는 너무 심하게 때리지 않는 한도 내에서 체벌을 한다면, 교육적 효과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반항심을 잠재울 수 있을 것이다.”  (※ 교육일기에 등장하는 아이들의 이름은 가명입니다.)

 
두 어린이의 글 모두 중요한 점들을 잘 지적해 가며, 똑똑하게 잘 썼다. 특히, ‘예를 들어 쓰라’는 조건도 잊지 않고 적절하게 잘 적용시켜 좋았다.
 
나는 물론 체벌에 반대한다. 체벌은 아이들을 바른 길로 인도하기 위한 좋은 방법일 수 없다는 것이 내 입장이지만, 아이들에게 그 입장을 강요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체벌 대신에 다른 교육적인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건, 체벌을 받는 어린이도 어린이지만, 부모나 교사의 성숙한 교육자적 태도를 위해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다음에는 이 문제에 대한 토론도 해봐야겠다.
 정인진의 교육일기 일다는 어떤 곳?

 [교육일기] 상점제도, 과연 교육적인가?  |  비판적으로 책을 읽어요  |  그때, 그 너무 예쁜 토끼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daum.net/sonssaboo BlogIcon 손사부 체벌을 대신할 방법을 연구하는 것은 정말 우리가 추구해야할 이상향인건 확실하지요. 체벌에 익숙해져 체벌로만 해결해서도 안되지만 체벌(꼭 때리는 것이 아닌 여러 의미)이외의 방법이 확실치 않으면서 더 큰 부작용은 고려하지 않은채 인권 운운하며 체벌을 반대하는 것도 지양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분들이 반대하는 것은 체벌만이 아닌 폭력을 일삼는 몇몇 소수를 향한 것일테니까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체벌을 하던 안하던 정말 인간다운 사람이 인간을 가르쳐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세상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2009.04.20 22:34
  • 프로필사진 내가만든천국 아이들의 의경을 존중하고 대화를 하는 좋은 선생님 같아요.
    제가 그전에 쓴 글에서도 밝혔듯이 외국에서는 체벌없이 좋은 교육환경이 가능하고 노벨상 수상자도 배출합니다.한국을 제외한 외국에서는 체벌이 위법이고,아예 논란 자체가 무의미합니다.
    2009.04.21 09:1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aver.com BlogIcon 자연수 아이들의 개개인의 의견을 존중해야 합니다.
    그러나 한학급이 40명 이상될때 일일이 신경쓰는것이
    과연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또한 일제고사로 인한 줄세우기가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선생님들이 개개인의 의견과 성적사이에서
    어떤 고민을 할까요? 아무리 의견존중해도 성적나쁘면
    선생님의 자질이 떨어진다고 볼것 같습니다.
    체벌이 좋은 일은 아니지만 시간대비 효과(?)가
    크기때문에 벌어지는 필요악 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우리나라를 제외한 전세계 국가가 체벌을
    금지하고 있다고 하셨는데 아닙니다.
    일본, 러시아, 영국, 중국, 말레이시아, 싱가폴 등
    아직도 체벌을 하는 나라는 많습니다.
    2009.04.21 09:41
  • 프로필사진 줄리엣의남자 체벌없이 교육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아이들이 각양각색이다 보니
    말로 타일렀을 때 스스로 반성하고 발전하는 아이들이 있는가 하면,
    오히려 그 점을 만만하게 보고 악용하는 아이들이 있다는 것이 문제지요.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에 나오는 아이들을 보셨겠지만
    초, 중, 고교에도 꼭 그런 아이들이 전교에 몇 명씩 있다고 합니다.
    그 애들이 말로만 잘 타이른다고 나아질까요?
    문제는 그 애들의 행동이 지속되면서 같은 학급 내의 다른 많은 학생들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본다는 거지요.

    아이도 어른과 마찬가지입니다. 어른도 평생 법 없이 살 사람이 있는가 하면,
    강압이나 처벌이 없으면 통제가 안되는 제멋대로의 어른이 있는 것과 매한가지라고 보면 됩니다.

    그리고 윗분 말씀처럼 체벌을 허용하는 나라는 생각보다 꽤 많습니다. 미국의 아직 체벌을 하는 주가 여럿 있구요. 체벌을 금지하는 나라는 대신에 교칙이 매우 엄하다고 하더라구요.
    심지어 급우끼리 싸움만 해도 정학이나 퇴학시키는 나라도 있을 정도입니다.

    우리나라는 외국에 비해 교칙은 매우 약한 편이라고 들었습니다. 교칙만 그런게 아니라
    각종 법에 있어서도 우리나라는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잘못을 너무 봐준다는 비판을 심심찮게 듣지요.

    학교든 사회든 많은 인원으로 이루어진 단위에서는 어느 정도의 강압적인 방법이 필요악이라고 봅니다.
    체벌을 없애기 위해선 그에 상응하는 엄격한 교칙이 먼저 확립되어야 된다고 봐요.
    2009.05.09 14:06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