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근 알려진 민주노총 성폭력 사태는 조직 내부뿐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큰 충격을 주었다. 민주노총 지도부가 전원 사퇴한 현재 직무대행체제에서 이번 사건을 처리하고 있지만, 당분간 민주노총에 대한 신뢰는 여간 해서는 회복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건의 배경이 된 노동조합 내 위계적 문화
 
이 사태를 접하며 주위사람들로부터 “민주노총에서 여자들은 어떻게 일하냐”라는 말을 자주 들었다. 그 걱정은 비단 성폭력 사건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민주노총이라는 조직 내에서 여성조합원이나 여성활동가를 바라보는 관점에 대해 지적하는 것이다.
 
누구나 다 아는 원칙이지만, 성폭력은 스캔들이 아닌 폭력이며 주로 강한 사람이 상대적인 약자에게 권력을 행사하는 행위이다.
 
지금까지 일해오면서 몇몇 노동조합에서 종종 어젯밤 술 먹다 누가 누구를 때렸다느니, 무릎을 꿇렸다느니 하는 이야기를 듣곤 했다. 조직 내 서열을 정하고 위계를 잡는 것이 조직을 운영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간부들도 있다.
 
서열을 정하고 위계를 잡는 행위란 게 남자들 간에는 주먹다짐과 욕설로 표현되기도 하고, 여성에게는 성적인 희롱을 하거나 보조업무를 배치하는 방식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민주노총 성폭력 사태를 들여다보면, 위원장의 도피처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지도 않은 혼자 사는 여성의 집으로 정했고, 이후 경찰에 진술할 내용에 대해 설득하는 과정에서 성폭력이 수반됐다는 점에서 가해자가 그 여성을 어떤 대상으로 봤는지 짐작할 수 있다.
 
100인위 운동사회 성폭력 공개 이후… 
 
다른 한편으로, 이번 일을 겪으며 조직 자체가 성폭력 사건을 조사하고 심의, 처리할 능력이 있는지 의심스러웠다.
 
피해자는 애초에 사법처리가 아니라 조직 내 해결을 원했기 때문에 정식으로 처리요청을 했다. 민주노총 진상조사위원회가 꾸려졌지만, 조직은 피해자를 보호하고 가능한 신속하게 사건을 처리해야 하는 최소한의 원칙도 지키지 못했다.
 
여성간부들 사이에서, 성폭력 처리에 있어서는 공인된 외부인사를 포함하는 ‘독립적인 기구’를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조심스럽게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 동안 노조운동의 역사를 돌아보면 100인위원회의 운동사회 내 성폭력 공개가 있었고, 여러 노조에서 핵심간부들이 성폭력사건으로 징계를 받았다. 그때마다 조직 전체가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걱정이 난무했지만, 별탈 없이 조직을 지켰을 뿐 아니라 노조 내 성차별 문화가 조금씩 개선되는 계기가 되었다.
 
지금도 민주노총 소속인 것이 부끄럽다고 말하는 간부들도 있고, 성폭력 사건을 이유로 민주노총을 탈퇴하겠다는 노조들 소식도 들린다. 그러나 일터와 노조 조직의 구성원들의 정체성은 더욱 다양해 질 것이고, 노조가 변화에 힘들게 적응하는 과정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집단이 어떤 태도를 가지느냐’에 따라서

민주노총도 다른 사회집단과 마찬가지로 폭력과 비리가 일어날 가능성은 항상 있다. 하지만 차별과 폭력에 대해 ‘집단이 어떤 태도를 가지냐’에 따라, 개인성향과는 별도로 조직 내에서 벌어지는 폭력의 빈도는 달라질 수 있다.
 
다행히 내가 일하는 운수노조 내에서도 자성하는 간부들의 의견이 많고, 정기대의원대회에 성평등 교육을 의뢰하는 조직도 있다. 성폭력뿐 아니라 차별감수성 높이기, 성매매 문제 바로 알기 등 다양한 평등교육 프로그램을 준비할 예정이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민주노총과 노조 내 성폭력을 반대하는 문화와 제도의 수준이 한 단계 높아지길 기대해본다. 
정희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여성국장, 일다 편집위원일다는 어떤 곳?

[노동운동] 민주노총이 진짜로 밝혀내야 할 의혹 조이여울 2009/02/12
  [노동운동] 비정규직 노동자 권리 유예하는 노조 정희선      2006/09/13

댓글
  • 프로필사진 초콜릿 민주노총은 이제 비정규직과 여성노동자들에게 전권을 넘겨야 하지 않을까요.. 2009.03.07 11:59
  • 프로필사진 xo 문제는 산더미같은데 변화는 더디오는 현실이 안타깝지요
    그 더딘 속도의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 눈물과 땀을 흘려낸 사람들, 앞으로 흘릴 사람들에게 박수를.
    2009.03.07 12:05
  • 프로필사진 그래도 예전에 비하면 상황이 나아진 것 같아요.
    적어도 단체 내부에서 피해자를 매장시키지는 않잖아요.
    한나라당이건 민노총이건 그 어떤 사회, 단체는 남성들의 폭력은 정말 끔찍해요.
    2009.03.07 12:34
  • 프로필사진 바다별 민주노총인데 민주적이지 않네.
    새로운 민주노총으로 거듭나길 바라며...
    2009.03.07 13:17
  • 프로필사진 화니 멋진 글 잘 읽었씁니다....

    사람들이 단체를 운영하는 방법이란 모질고 잔인하지요...

    왜냐.. 사실 그렇게 해야 조직이 효율적으로 돌아간다고 믿고(?)

    또 실제로 겉보기에 그런 모습이 효율적이고 일사분란해 보이기도 하지요...

    특히 군대라던가 국가라던가 이런 큰 조직들은 그 덩치를 감내하지 못해..

    폭력의 형태로 조직 구성원을 억압하기도 하지요...

    민주 노총 역시 조직이기 때문에 조직 운영 과정에서 이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지만.. 거꾸로 얘기하면 민노총의 지도부가 만약 큰 일을 하기 위해

    국가를 경영한다고 했을 때 보수세력들이 자신들의 권력을 공고화 하기 위해 만든

    편의적 수단들을 마찬가지로 악용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을지요..

    인간은 다 똑같을지도 모르죠... 민노총 사람들도.... 보수 정치인들도.. 모두가

    어차피 이타적 인간이 아닌 이상은 사람으로서는 한계가 있네요..
    2009.03.07 14:52
  • 프로필사진 그러게 저는 민노당에 당비를 꼬박꼬박 납부하는 당원이었지만 당 간부가 후배를 말대꾸 한다는 이유로 가슴을 발로 차고 밟은 사건 이후 탈당했습니다. 그런 인간들 후배 패라고 당비 낸 것이 아니거든요. 게다가 그 이후 당내에서 중요한 일을 하시는 아는 분들 조차도 "뭘 법정까지 가나. 내부 문제인데..."라면서 얼버무리는 걸 보면서 그분들과도 인연 끊었습니다. 정말 재수가 없었거든요. 민주노총도 별로 다른 것 같지 않네요. 하긴 그나물에 그밥이지... 빙신들... 2009.03.07 16:00
  • 프로필사진 메리아 운동권일수록 보수적이라는 말 틀린 것 없습니다.

    유교+일제 영향이 심각하죠.

    사회적 평등을 외치며 내부에선 서열 나눠 돈 타먹고 자신들이 또다른 추함을 실현하면서도

    사회적 평들을 외치는...한총련, 민노총, 기타 기구들. 완벽히 바뀌어야 삽니다.
    2009.03.07 16:21
  • 프로필사진 써니 이번 일.. 유야무야되지 않길 바랍니다. 2009.03.07 19:04
  • 프로필사진 kangi "술 먹다 누가 누구를 때렸다느니, 무릎을 꿇렸다느니"
    성인들 문화란 것도, 사실은 십대때의 연장인 것 같아요. 몸만 크고, 사회적인 위치가 생겼을 뿐이지..
    남자아이들의 폭력적인, 설익은 집단문화가 성인들 조직에서 계속 통용이 되는 것...
    사회가 그만큼 성숙하지 못하다는 증거겠죠..그 속에서 더 큰 희생양이 생기게 되고요.
    2009.03.08 05:57
  • 프로필사진 asd 다음도 말이죠.
    일단 정치적으로 진보색이 짙고 아파트, 강남 얘기만 나오면 눈을 뒤집는 사람들이
    여성관련 뉴스만 나오면 된장녀 이야기로 도배를 합디다.
    네이버 메인페이지 개편 이후로 키보드 워리어들이 다 다음으로 몰려왔는지..
    자기 좋을때만 '진보'인 이중적인 행태에
    결국 자기 권리와 자존심은 스스로 쟁취해야하는거구나 하고 씁쓸함을 느끼곤하죠.
    2009.03.11 21:33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