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학교에선 말할 수 없는 솔직한 성과 사랑이야기

<여성주의 저널 일다>
필자 우완 선생님은 여성주의 교사모임 ‘삐삐 롱스타킹’(cafe.daum.net/teachingirls) 활동가입니다. –편집자 주
 
학교의 안팎에서 이성 또는 동성과 연애관계를 맺으며 활발히 ‘사랑’하고 있는 10대들. 그리고 이들을 말릴 수도 없고 칭찬할 수도 없어, 이를 바라보는 심정이 복잡한 교사들. 양측이 한 자리에 모였다.
 
지난 17일 <‘사랑하는’ 학생들과 내숭 뚫고 하이킥!>이라는 제목으로 여성주의 교사모임 ‘삐삐 롱스타킹’과 청소년인권활동가네트워크 여성주의팀이 공동 개최한 워크숍에서, 10대들과 교사들이 모여 “10대의 성과 연애”를 주제로 솔직한 대화를 나누었다.

17일 워크숍 "‘사랑하는’ 학생들과 내숭 뚫고 하이킥!" ©촬영- 청소년인권활동가네트워크 여성주의팀


◇“10대 연애의 진실과 거짓”
 
행사장인 전국국어교사모임 사무실에 먼저 도착한 10대들은 삼삼오오 모여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불렀다. 10대들이 이렇게 왁자지껄하는 곳에, 교사들도 하나 둘 모여들기 시작했다. 학교와 어른들의 규범을 훌쩍 뛰어 넘어 이미 왕성하게 ‘연애’와 ‘성’을 즐기고 있는 학생들과, 보수적 학교규범에 얽매여 자유롭지 못한 교사들의 모습을 단적으로 표현하는 듯한 광경이었다.
 
드디어 시작된 생생토크 <10대 연애의 진실과 거짓>에서도 이러한 분위기는 지속됐다. 한 중학교 교사가 “대학생과 사귀게 되었다는 중3학생에게 ‘남자는 다 늑대니까 조심해’ 라는 말밖에 해줄 수 없어 답답했어요.” 라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그런데 정작 17살 청소년들은 “대학생이래 봤자 네다섯 살 차이밖에 안 나는데, 그게 뭐 많이 차이 나는 건가요?” 혹은 “어른들은 열살 이상 차이 나는 연애도 아무렇지도 않게 하잖아요.” 하고 되물었다.
 
한 십대는 “저는 성소수자인데요” 라고 운을 뗀 뒤 “여섯 살 위인 제 대학생 (동성)애인과 성에 관해 솔직하게 다 이야기해서 속 궁합이 잘 맞는 것 같아요.” 라고 말해 좌중을 유쾌하게 뒤흔들었다.
 
청소년들은 이어 10대가 연애한다고 말하기만 하면 무조건 말리려 드는 교사들과 부모에 대해, ‘언제부터 우리에게 그렇게 관심이 많았다고!’ 하면서 서운함과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교내에서 공공연하게 스킨십을 하며 사귀던 커플이 학교 측으로부터 강제 전학을 당한 일, 이성교제를 시작했다고 담임선생님에게 말하자 다짜고짜 ‘부모님에게 알리겠다’고 해서 난처했던 일 등을 이야기하며, 교사들과 연애 문제를 터놓고 말할 수 없는 학교의 보수적인 문화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십대도 있었다.
 
◇연애와 섹스에 대해 서로가 궁금한 것들
 
십대들은 이러한 이유로 교사들이 자신의 연애상담 대상이 되기 어렵다고 말하며, 연애와 성에 대한 고민을 해소하는 주된 통로로 또래집단과 커뮤니티, 인터넷 등을 꼽았다.
 
고민의 내용도 다양했다. 한 사람과 진득하게 사귀지 못하고 상대를 자주 바꾸게 되는 것에 대한 고민, 남자친구에게 성적 욕망을 솔직하게 드러내는 게 옳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론 망설이게 되는 스스로의 모습에 대한 갈등, 육체관계에만 몰두하는 연애관계를 다른 관계로 전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 미처 10대들의 고민일 거라곤 상상하기 어려웠던 내용들을 생생토크에서 솔직하게 털어놓아, 참가한 교사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진 자유질문 순서에서는 교사들이 10대들에게 물었다. 대체 한 반에 몇 퍼센트 정도의 학생들이 연애하고 성관계까지 맺는 것인지, 학생들이 사귄다고 하면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인지, 10대들이 성관계를 맺는다면 어디에서 맺는지 등. 이 같은 질문에 대해 10대들은 자신이 경험하고 알고 있는 범위 내에서 답변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교사들 간에도 서로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10대들과 ‘연애와 성에 관한 이야기’를 터놓고 하고 싶어도, “젊은 여교사”가 이 문제를 솔직하게 학생들과 대화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학교에선 편견 어린 손가락질을 받을 수 있다는 문제제기도 있었다. 교사들은 학생들과 ‘성’에 관한 의사소통을 할 수 없는 학교분위기임에도 불구하고, 막상 학생들의 성과 관련한 문제가 발생하면 무조건 교사 책임이 되는 현실이 답답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십대들과 솔직한 대화를 통해 실마리를 찾다
 
이번에는 10대들의 연애 고민을 4가지 유형으로 나누어 이에 대한 상담을 실습하는 <연애팍 도사> 코너가 이어졌다. “동성 친구에게 끌려요”, “상대방과 스킨십의 진도가 달라요”, “친구가 저를 스토킹해요”, “10대의 섹스는 죄인가요?” 이상 4개의 주제를 가지고 교사들과 10대들이 모둠으로 나뉘어 어떻게 고민을 해결할 것인가 토론하고 발표했다.
 
교사들은 해결책을 찾아 고심하는 반면, 10대들은 ‘동성 친구에게 끌려서 고민이라면 동성 친구에게 분위기 있게 고백하는 방법을 알려주자’ 식의 발랄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여자도 솔직하게 스킨십에 대한 욕구가 있다고 말하고 싶지만, 학교에서 걸레라고 소문나는 것은 순식간’이라고 털어놓은 여학생의 말을 통해서, 남학생 중심의 왜곡된 성문화가 여전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한편 ‘어른들도 제대로 피임 안 하면서 10대들에게만 왜 꼭 피임, 피임을 그렇게 강조하느냐’고 되묻는 한 청소년의 말에, 폭소가 터지기도 했다.
 
상담 실습 이후에는 한국성폭력상담소 이향심 상담원이 <성폭력사건 지원의 A부터 Z까지>라는 내용으로, 여성주의교사모임 조영선 교사가 <사랑하는 학생들과 학교에서 살아남기>라는 주제로 미니 강연을 열었다. 두 사람은 교사들이 학생들의 현실을 못 본척하고 부정하며 무조건 막는다고 해서 문제가 사라지지는 않는다고 지적하며, 학생들의 삶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선생님들하고는 대화가 안 통한다’, ‘학생들이 연애하면 걱정이 앞선다’고 말문을 텄던 교사들과 10대들이었지만, 대화가 무르익다 보니 같은 여성 혹은 남성으로서 연애와 삶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서로 공감하며 따뜻하게 행사가 마무리됐다. 솔직한 10대들의 고백 덕분에 연애에 대해 한 수 배우고 가는 교사들의 모습이, 워크숍 장소에 처음 등장했을 때보다 밝아 보였다. 문제의 실마리는 말문을 트고 대화를 시작하는 데서 찾을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였다.  ⓒ 일다 www.ildaro.com 


[관련 기사 보기] 교무실이 답답한 ‘女’교사들이 모인다  |  교사들이 말하는 ‘학교폭력, 그 이면’

댓글
  • 프로필사진 soo 학교에 한 공간에 있으면서도, 대화를 튼다는 게 참 쉽지 않죠....
    이런 자리가 열렸다는 것만으로도 격려 보내고 싶습니다..
    2010.02.22 12:22
  • 프로필사진 Desac 여성을 '대상'으로써 소비하는 오늘날 한국의 성문화를 직시하고 아이들에게 사랑은 권장하되 섹스는 성찰적으로 받아들이라고 가르쳐야 하겠지요.
    무엇보다 10대 남성들에게서 성과 사랑에 대한 성찰적 이해를 이끌어 냈으면 합니다.
    2010.02.22 16:56
  • 프로필사진 d3F 비단 기사 때문이 아니라도 요새 인터넷의 글이나 뉴스 댓글 같이 10대들이 왕성하게 활동하는 공간에서 10대들이 만들어내는 콘텐츠들을 보면서 ‘아 이제는 내가 문화적으로 사회의 주류가 아니구나’ 하고 생각하게 된다. 동시에 그 ‘콘텐츠’들을 보면서 정말 답답하기도 하고 화가 나기도 하고 뭐랄까 예전에 한번 느껴본 기분인데 뭐였더라 하고 곰곰이 생각해봤더니 그래 이건 군대에서 느껴본 적 있는 기분이었다. 군대에서 죽어라고 일만 하고 욕먹으면서 또 일만 하고 그러다가 겨우 제대를 할 때가 되어서 인수인계를 할 후임을 받게 됐는데, 아니 이게 웬걸 훈련소를 갓 졸업한 어리바리한 이병 녀석이 들어왔을 때 그 기분, 아무리 설명을 해주고 어르고 달래고 해도 말귀를 못 알아먹는 그 후임을 봤을 때 그 기분. 바로 그 기분이었다.

    그래서 여기서 또 생각을 해봤다. 과연 저 답답한 기분을 느낀 것이 나 뿐이었을까. 그 후임 녀석 탄광같이 어두운 군 생활을 시작하는 그 녀석은 또 얼마나 답답했을까. 또 내가 처음 전입했을 때 내 선임은 얼마나 답답했을까. 기사를 읽어보니 10대 녀석들도 그럴 것 같다. 얼마나 답답할까. 자기 몸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것도 의지와도 상관없는 현상들을 누구한테 솔직히 물어볼 수도 없고 궁금하기는 하고 누구한테 물어봐도 속 시원히 말해주는 사람도 없고 얼마나 답답할까.

    ‘참을성’이 있어야 하는 것 같다. 철없고 호기심 넘치는 10대도, 가르쳐주는 어른들도 참을성이 있어야 한다. 세상이 좋아졌다지만 아직 이런 것 까지 주사로 꽂아서 치료할 수도 없고 USB 메모리로 전송해 줄 수가 없다. 성을 가르치고자 하는 사람들도 답답한 기분과 학생들의 실수나 끓어오르는 화를 참아야 하고 10대들도 자신들이 ‘미성숙 하다’는 인정하기 싫은 사실을 참아야 하며 끓어오르는 욕구를 참아야 하며 어떤 것이 내가 경험 해봐도 좋고 어떤 것이 배워야 하는 것이고 어떤 것이 참아야 하는 것인지를 참을성 있게 생각해 봐야 한다. 아무리 전문적인 교육이나 체계적인 성교육 시스템이 존재한다고 해서 10대들이 그것만으로 성에 대한 지혜를 깨우치길 바란다면 실험관을 통해서 아무렇지도 않게 인간을 복제하고자 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덧붙이자면 10대들 역시 마치 어른들은 모두 당연히 누리는 것들을 10대들에게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어른들 역시 자의적으로든 타의적으로든 참아내고 있는 것들을 참으라고 하고 있음을 깨우쳤으면 좋겠다.
    2010.09.15 00:4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