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주가 존중받고 보호받는 선택”이 되도록

<귀환 이주여성을 만나다> 필리핀 이주여성 지원단체를 만나다


* 한국 남성과의 결혼을 통해 한국에 입국했다가 본국으로 되돌아간 <귀환 이주여성을 만나다> 기획 연재는 한국언론진흥재단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아 보도됩니다. 이 기사의 필자 위라겸 님은 전남여성가족재단 연구원입니다.


해외 이주는 인생에서 큰 전환이자, 익숙한 모든 것을 떠나는 선택이므로 그만큼 위험도 도사리고 있다. 이주가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았거나 인권침해를 겪는 등 큰 어려움에 봉착해 다시 자국으로 돌아온 사람들은 정신적, 물질적으로 타격이 클 뿐 아니라, 본국에서 다시 적응해서 살아가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짊어지고 있다.


아시아 각국에서 한국으로 온 이주여성들이 다시 본국으로 돌아간 사례를 추적하던 중에, 우리 조사팀은 필리핀에서 이주여성들을 지원하는 현지 단체들을 만나게 되었다. 필리핀 이주여성들의 실태를 파악하고, 어떤 지원 활동을 하는지 살펴보고, 한국과도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해외 이주했다가 다시 귀환한 필리핀 여성들을 지원하는 단체 ‘여성네트워크발전행동’ DAWN(Development Action for Women Network)과의 만남.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1980년대 이후 증가한 필리핀 여성들의 해외 이주


필리핀 정부는 1970년대 중반부터 노동력 송출 정책, 즉 해외 이주노동자(OFWs, Overseas Filipino Workers)가 보내온 송금을 기반으로 외화를 확보하는 경제전략을 국가 발전 정책으로 채택해왔다. 초창기에는 중동 건설노동자로 많이 이주했는데 남성들이 대부분이었다. 1980년대 들어서는 미국이나 유럽, 또는 일본, 홍콩, 싱가포르 같은 아시아 국가로의 이주가 증가했다.


필리핀 여성들의 해외 이주는 1980년대 이후 증가했는데 가사노동자나 돌봄노동자(보모, 간병인 등)로 이주하는 경우가 많았다. 해외공연예술가(OPAs, Overseas Performing Artists) 지위로 이주했다가, 사기나 강요로 인해 유흥산업으로 유인된 경우도 많았다.


이주노동을 떠난 필리핀 사람들이 해외에서 인권침해를 겪은 사례로는 고용주가 여권이나 외국인등록증을 압수해가서 ‘이동의 자유’를 제한당하는 것, 월급을 제때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것, 예술흥행 비자로 입국했다가 성매매나 인신매매 피해를 당하는 것 등 다양했다. 현지 언어와 문화, 제도에 익숙하지 않아서 겪는 어려움도 많았다.


이주를 떠났다가 인권침해를 겪고 필리핀으로 귀환한 여성들은 그 트라우마와 주변의 낙인, 현지 남성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자녀 문제 등으로 힘겨워했다. 게다가 여전히 필리핀에서는 일자리가 없고, 모아놓은 돈도, 기술이나 사업을 시작할 지식도 없어서 사회에 정착하지 못하고 다시 해외로 일하러 떠나기도 했다.


인신매매, 가정폭력 피해를 겪고 ‘돌아온 여성들’


1980년대 후반, 해외에 있는 필리핀 여성노동자와 돌아온 귀환여성들, 그리고 그 자녀들을 지원하는 단체들이 생겨났다. 당시 많은 수가 일본으로 이주했는데, 일본에 간 여성노동자와 결혼이주자 그리고 일본인 남성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자녀들인 자피노(JFC, Japanese-Filipino Children) 이슈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NGO들도 생겨났다. 특히 일본에 예술흥행 비자로 갔다가 유흥산업에 유인되어 성매매나 인신매매 피해를 당한 여성들, 또 일본 남성과의 결혼생활에서 가정폭력을 겪거나 아이와 함께 버림받고 필리핀으로 돌아온 여성들을 지원하는 문제가 시급했다.


귀환여성 조사팀이 방문한 <바티스 센터>(Batis Center)는 1980년대 후반에 설립되어 지금까지 일본으로 이주한 경험이 있는 필리핀 여성과 그 자녀들을 지원하고 있는 대표적인 NGO다. 다음은 바티스 센터에서 일하는 활동가 로즈(Rose Otero-Yamanaka)와의 인터뷰다.


일본으로 이주한 경험이 있는 필리핀 여성들과 그 자녀들을 지원하는 필리핀 NGO ‘바티스 센터’(Batis Center)를 방문하고 한국과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아빠 만나고 싶지?” 인신매매되는 ‘자피노’


<바티스 센터>의 로즈 활동가는 인터뷰를 하던 중에 새로운 문제들이 대두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바로 필리핀 엄마와 일본인 아빠 사이에 태어난 자피노(Japanese-Filipino Children)들이 인신매매되는 사례가 생기고 있다는 것이다.


“예전에는 여성의 인신매매나 성폭력 피해, 그리고 자피노 아동의 ‘유기’와 관련된 사례가 많았다. 그런데 이제는 여성들이 자녀 없이 돌아오는 경우가 더 많다. 하지만 인신매매나 성폭력 관련 이슈는 계속 제기되고 있다.


최근에는 자피노들이 일본에서 태어나서 엄마와 함께 필리핀으로 돌아와 성장하다가, 일본으로 인신매매되는 사례들이 생겨나고 있다. SNS에서 일본식 이름을 사용하고 있으면 ‘일본인 아빠 만나고 싶지? 우리가 도와줄 수 있어.’라는 식으로 접근해서 납치하거나 인신매매하는 경우들이다. 아버지를 한번 만나고 싶어하는 아이들도 있고, 일본인이니까 당연히 부자일 거라고 생각해서 일본에 가보려 하는 아이들도 있는데, 그런 마음을 이용하는 거다.” (기사가 계속됩니다) 

 

 이어진 전체 기사 전체보기: 이주가 존중받고 보호받는 선택”이 되도록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