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화감성 충전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16.06.25 08:30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두나의 Every person in Seoul (23) 문경에서 잠시 휴식Ⅴ



시에서 나고 자랐지만 인간과 자연, 동물이 더불어 조화롭게 사는 세상을 꿈꾸며 그림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현재 비주얼 에이드visual aids 관련 일을 하고 있습니다. [작가 소개]

▶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 이두나


동성애 부부로 살아가는, 캐나다 몬트리올에 사는 친구가 둘째를 낳았다. 그러니까 두 번째 정자 기증으로 태어난 아이다. 


솔직히 그녀의 결혼식서부터 꽤나 충격이 컸었다. 하객 중에는 친구의 전 여자친구와 친척분의 전 남편 등 그 당시 나의 관점에서는 약간 불편할 수 있는 관계의 사람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한국의 여느 맞벌이 부부와 달리, 그녀들은 각자 집안일을 알아서 하는 이상적인 부부다. 아이 또한 친구가 건강상의 이유로 낳을 수 없자, 친구의 파트너가 아이를 갖게 된 것이었다. 이들의 관계는 서로 아내가 있는 셈이다.

 

점심 때 먹을 상추를 뜯으러 상추밭에 가다 보니, 한 달여 전 우리집 암고양이들이 새끼를 낳아 분양하고 남은 한 마리의 새끼고양이를 두 암고양이가 서로 핥고 또 핥고 있다. 마치 특별한 시스템이 있는 것처럼 서로 돌아가며 새끼를 돌보는 모습이 평화롭기까지 하다. 


나도 가끔은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  이두나  |  여성주의 저널 일다 www.ildaro.com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