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화감성 충전

시골 빗소리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15. 6. 8. 11:00

비 내리는 오전, 나 홀로
사사의 점심(點心) 시골살이(21) 빗소리

 

 

 

※ 경남 함양살이를 시작하며 좌충우돌, 생생멸멸(生生滅滅) 사는 이야기를 스케치해보기도 하고 소소한 단상의 이미지도 내어보려 합니다. [작가의 말]

 

 

아, 비가 옵니다.

한 여름 같은 초여름의 길목에 내린 비가

가뭄의 대지를 적시고 뜨거웠던 공기를 식혀줍니다.

마음을 빗소리에 초점을 맞추니 걱정스러운 세상이 잠시 조용해지는 듯합니다.

 

여성주의 저널 일다      |     영문 사이트        |           일다 트위터     |           일다 페이스북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