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외국인과 ‘중매결혼’ 얼마나 힘든 일인가요? (까오 휜 탄 투이)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와 일다는 공동으로 기획하여 이주여성 당사자들이 쓰는 인권이야기를 싣습니다. 이 기획연재는 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필자 까오 휜 탄 투이님은 한국에 온 지 3개월 된 베트남유학생입니다. 베트남에서 봉사활동팀 <굿윌>(Goodwill)과 한국NGO <나와우리>가 함께 주최한 ‘한-베 평화캠프’에 참가했으며, 양국의 역사와 문화를 교류하는 일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으로 시집 왔느냐?”
 

까오 휜 탄 투이님은 한국에 온 지 3개월 된 베트남유학생으로, 한-베 양국의 역사와 문화를 교류하는 일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저는 베트남학생 까오 휜 탄 투이(Cao Huynh Thanh Thuy)입니다. 베트남 호치민인문사회과학대학교 한국학과 3학년을 마친 후, 학생교류 프로그램으로 부산외국어대학교에 올해 9월 유학(한국어문학부) 왔습니다.

 
한국에 온지 얼마 안 되어 길거리 분식집에서 간식을 먹고 있는데, 일하시는 아주머니가 저를 보고 “어느 나라 사람이냐”고 물었습니다. 그래서 베트남 사람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아주머니는 제 대답을 들은 후에 “한국으로 시집 왔느냐”고 한번 더 물어봤습니다. 그때 공부하려고 왔다고 말했는데, 속으로 무척 놀랐습니다. 저와 함께 간 친구도 그 전에 그런 질문을 받았답니다.
 
왜 한국사람들은, 베트남여성들이 한국에 오는 이유가 결혼하기 위해서라고만 생각하는 걸까요?
 
다시 생각해보면, 분식집 아주머니와 같이 생각하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지금 한국으로 시집온 외국인 신부 중 베트남여성이 두 번째로 많은 수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중 60%가 중매결혼이라고 합니다. 중매결혼이므로, 부부가 서로에 대해 알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해서 서로 잘 이해하지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서로 충분히 이해를 못하기에, 같이 잘 지내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요?
 
베트남에 있었을 때 이런 이야기를 들어본 적 있었지만, 관심이 많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한국으로 유학을 준비하면서 보게 된 것들이 있고, 또 한국에 와서 이야기를 들으면서 국제중매결혼의 문제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영사관에서 본 ‘한-베 커플’의 모습들
 
먼저 한국으로 유학을 준비하면서 본 것에 대해 말씀 드리겠습니다. 한국에 오기 전에 비자를 발급받기 위해서 한국영사관으로 갔습니다. 영사관 안에는 한국과 관련한 공부를 하기 위해서, 또는 일하기 위해서 비자를 발급받으러 온 사람 외에, 한국남성과 베트남여성이 함께 있는 모습도 있었습니다. 그들이 결혼을 담당하는 곳 앞에 서 있는 까닭에, 부부일 것이라고 추측했습니다.
 
이중 한 커플이 제 주의를 끌었습니다. 원래 비자 받으려면 한국으로 가는 이유가 확실하도록 서류를 작성해야 합니다. 그 커플은 같이 서류를 작성하면서도 1시간이상이 지났는데 완성하지 못했습니다. 두 사람의 말을 듣지 못했지만, 의사소통의 어려움 때문인지 합의된 의견을 만들지 못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때 왠지 그 베트남여성을 보면서 걱정이 되었습니다. 지금 간단한 서류를 채우기도 어려우면, 나중에 같이 살게 되었을 때 어떻게 다른 일을 함께할 수 있을까요? 한국남편과 베트남아내가 의사소통이 안 되어서 슬픈 일들이 많이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어떤 부부는 한국남편이 아무리 말해도 베트남아내가 이해하지 못해서, 남편이 화가 나서 아내의 뺨을 때렸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지금 서류를 작성하고 있는 이 여성에게 나중에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때 그곳에 그 커플 외에 다른 몇 커플이 서로 대화를 거의 하지 않고 따로 떨어져 가만히 앉아 순서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한국에서 만난 ‘베트남 신부’ 언니
 

한국 나와우리와 베트남 굿윌은 양국 역사와 문화 교류를 위해 한-베 평화캠프를 열고 있다. 2009 캠프참가자들이 퐁니 위령비로 가는 길을 포장하는 모습 ©나와우리

두 번째 이야기는 한국에 온 후에 겪은 일입니다. 어느 날 기숙사 근처에 있는 슈퍼마켓에 갔는데, 저와 한 친구가 베트남어로 말했습니다. 갑자기 한 여자가 우리한테 베트남어로 베트남사람이냐고 물어봤습니다. 우리는 깜짝 놀라면서도, 이곳에서 베트남사람을 만나게 되어서 아주 기뻤습니다. 이야기 나누었더니 이 언니는 한국사람이랑 결혼했고, 지금 임신 중이라고 했습니다.

 
언니는 중매로 결혼을 했고, 젊은 나이인 것 같고, 남부사람인 것 같았습니다. 지금 언니의 남편은 서울 근처에서 일하고 있고, 언니는 부산에서 요리집 주인인 시어머니랑 살고 있답니다. 그 전에는 시어머니를 도와드렸지만, 지금은 임신해서 집에서 쉬고 있다고 했습니다.
 
저는 혹시 한국에서 사는데 어려움이 없는지 물어봤는데, 언니는 ‘의사소통’과 ‘음식’이 힘들다고 대답했습니다. 결혼해서 한국에 왔는데, 처음에는 시어머니와 사이에 오해가 많이 생겼답니다. 지금도 한국말을 유창하게 하지 못해서, 천천히 말하고 잘 설명해야 시어머니께서는 이해를 하신답니다. 낯선 냄새가 나고 매운 한국음식도 잘 먹지 못해서, 처음에는 두 사람이 각자 요리해서 먹었답니다. 그런데 요즘 점심식사는 시어머니와 같이 한국식으로 먹고, 시어머니 장사하러 가시고 나서 저녁식사는 베트남 식으로 먹는다고 합니다.
 
또, 집안에서 가전제품을 사용할 줄 모른다고 했습니다. 저도 이해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 처음 왔을 때, 설명서가 한국말로만 되어있어서 세탁기, 밥솥, 난방 등을 쓰려고 할 때 당황스러웠습니다. 저야 한국말전공이라서 쉽게 무슨 의미인지 찾아볼 수 있지만, 언니는 혼자서 어떻게 했는지 물었습니다. 처음에는 많이 어려웠지만 지금은 많이 익숙해졌답니다.
 
한국에 와서 한동안, 베트남에서 한국말을 조금밖에 배우지 않아서 알아듣는 것이 많이 힘들었답니다. 그런데 임신하고 나니 시어머니 태도도 조금 바뀌었고 남편도 전화를 자주해주기 시작했답니다.
 
언니는 지금 우리를 만나게 되고 베트남어를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하며, 우리한테 이번 설날에 베트남에 돌아갈 것이냐고 물었습니다. 언니는 이번 설날에 가고 싶은데 돌아갈 계획이 없답니다. 친구랑 나랑 한국말을 조금 할 줄 알기에, 살면서 무슨 문제가 생기면 도와주겠다고 했습니다. 언니는 핸드폰이 없어서, 우리 전화번호만 알려줬습니다.
 
공통점 많은 나라 한-베, 서로의 문화 배울 수 있길

베트남인민들의 죽음을 위로하며 세운 위령비 가는 길 ©나와우리

제가 만났던 베트남신부는 불행하지 않은 사람인 것 같습니다. 베트남 신문에는 한국남성과 결혼한 베트남여성이 폭행당하고, 차별 받았다는 기사가 많이 나옵니다. 베트남에서 그 기사들을 읽으면서 이런 문제가 아주 심각하다고 머릿속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현실 속에서 보니 불행한 신부도 많지만, 잘 살고 있는 베트남신부도 있습니다. 비록 여기서 아직 한 명밖에 직접 만나지 못했지만, 제 생각은 좀 바뀌었습니다.

 
분식집 아주머니는 한국으로 온 베트남여성은 모두 한국으로 오고 싶어하고, 그래서 한국남자와 결혼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생각 때문에 한국사람들이 베트남여자를 낮춰보나 봅니다.
 
한국과 베트남은 문화적으로 공통점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틀 사흘 동안 만나서 서로를 이해한다는 것은 참으로 쉽지 않습니다. 결혼만하면 모든 것이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베트남여성이 더 이상 없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남성이든 여성이든 결혼문제는 잘 생각하고 잘 준비한 후에야 결정 내리기를 희망합니다.
 
또 한-베 양국 정부는 국제결혼으로 인한 슬픈 일들이 더 이상 생기지 않도록, 서로를 잘 모르고서 중매결혼을 하는 사람들에게 ‘배우자 국가의 문화를 잘 배울 수 있도록’ 적절한 도움을 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중에 한-베 가족들의 행복한 모습을 그린 소식을 많이 들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일다
 
출신국가가 ‘사람’보다 중요한가요?(토모오카 유키)  장애있는 남편, 피부이 다른 아내(포브속나)
댓글
  • 프로필사진 솔직한 글 읽고서 뭉클했습니다....
    님처럼 따뜻한 시선으로, 타인의 문제를 바라보고.....
    내나라 너희나라 금긋는 일 없었으면 좋겠네요.
    2009.12.07 16:19
  • 프로필사진 반대 저는 베트남을 존경하는 사람입니다........

    베트남 사람들은 미국의 침략을 물리쳤으며, 통일을 이루었습니다. 그리고 베트남 사람들의 높은 자존심도 존경합니다.

    하지만 한국과 베트남의 중매결혼은 반대합니다. 이런 매매혼과 같은 중매결혼은 베트남의 자존심을 버리는 행위이며, 베트남에 대한 존경심도 사라지게 합니다.

    한국인과 베트남인의 자연스러운 연예결혼은 물론 찬성입니다.

    한국과 베트남의 중매결혼은 한국과 베트남에서 서로 상대국가를 싫어지게 만드는 여러 요인을 만듭니다.

    사랑이 없는 한국인과 베트남인의 중매결혼에 있어서 피해자는 베트남 여성 뿐만이 아닌 한국인 남성도 포함된다고 생각합니다.
    2010.01.10 09:37
  • 프로필사진 김상훈 저는 베트남 까마우 여성과 결혼 했는데 이름은 가오녹난 입니다
    가오녹난도 베트남 호치민 대학 출신인데 어느데학 인지 모르겠네요
    처음 베트남에서 결혼해서 곧바로 임신을 했죠 그런데 한국에와서 하는 말이
    남자들이 다싫다면서 절 발로 얼굴을 두어번 때리더라구요 생활도 개판이구요
    돈도 많이 요구해서 베트남 어머니에게 보내주고 그러곤 3계월 만에 집을나가 인천
    언니집에서 이혼을 요구해서 난 잘못한적 없는데 이혼 못한다고 하니 절 나쁜 놈이라고
    해서 참고 있었는데 베트남갔다오면 다시 살겠다고 해서 직장 그만두고 베트남에 갔다
    왔서 이틀 있다가 다시 이혼하자고 하더군요 아기는 낳고 이혼 하자해서 아기낳고 먼가
    이상하다 혹시나 유전자 검사을 했는데 베트남 남자유전자 인거에요
    그뒤로 이혼하고 이주민 쎈타에 가서 상담을 하니 유전자 검사 잘햇다고 하길레
    이유는 위자로 받고 아기 양육비 받고 베트남에서 살려고 했고 이주민 쎈타도 도와 주었다고
    하더라고요 이혼하고 아기 문제로 참힘들고 돈도 많이 들어 가더군요 아기가 무국적자고
    이혼 한뒤에 아기가 뇌수술로 1300만원 들어가고 저는 그냥 부상하다고 생각이 들어 도와 주고
    200만원 베트남 갈때 주고 미운정이 들어 3년만 있어라 돈은 국제카드 만들었으니 찾아쓰고
    그리고 다시 결혼 하자 그땐 오빠가 베트남 가서 살자고 햬죠 그런데 한달도 않되어서
    베트남 아기아빠와 결혼 한다더군요 가오녹난은 한국 남자들 울리고 사기 치고 자기
    합리와 시킬려고 거짓말 많이하고 하더라구요 저같은 피해자가 없길 바라고 베트남 여성이
    무었 때문에 결혼 할려는지 알고 결혼 하세요
    2010.01.10 13:03
  • 프로필사진 베트남한국현지인 한국 사람이 베트남 아내 때리거나 죽인 사건은 대서특필에 내내 거론하면서
    왜 한국 사람들이 베트남 생활하면서 당하는 사건들은 아무것도 아닌지
    글쓴이도 같은 베트남여성이 한국 사람한테 따귀맞은것만 알고 있네요
    그건 아무것도 아니라고 감히 말씀드릴수 있겠네요


    생활한지 꽤됐지만 베트남 알아가면 알아갈수록 무섭고 소름끼칩니다
    일만 아니면 당장에라도 한국 가고싶지만............
    그리고 베트남인들 특히 베트남 여성은 자존심이 센 사람들이 아니라
    자격지심으로 똘똘 뭉친사람들입니다
    순박한 얼굴 뒤엔 한국사람 무시하고 한국사람들이 지들봉인줄 알고
    아마 여기 사시는 분들은 다 공감하실 듯
    아직까지도 베트남 사람들이 순수하니 순박하니에 정신 못차리고 하고 다니시는분들 빼곤

    국제결혼 중 개인적으로 한 베 결혼이 제일 싫네요
    베트남 여성 까놓고 얘기하고 돈 목적으로 시집와서 머리굴리다 안됨 도망치기 바쁘고
    국제교류고 비스한 문화고 뭐고
    베트남 여성과 결혼해서 피해본 한국 남성들은 안보이시나보죠?
    전 참고로 여자입니다 주변에 피해보고 말 못하고 끙끙앓는 한국 분들을 많이 봐서
    이 글을 읽고 리플을 안달수가 없었네요
    안좋은결과는 누가 잘했고 잘못한게 아니라 두 사람이 다 잘못해서 나온 결과입니다
    한국사람한테만 책임전가하는 모습은 항상 보기 딱하네요
    2010.01.10 16:18
  • 프로필사진 오호라 같은 문화, 같은 언어를 쓰며, 같은 나라에서 살고 있던 사람들도 만나서 결혼해도 서로 각자의 삶이 방식이 조금씩 달랐던 터라 이혼하는 경우도 많은데 완전 다른 문화의 사람들은 얼마나 다르겠습니까?

    서로가 같은 인격체라는 생각을 가지고 존중하고 살면 다들 좋겠지요. 어차피 따져보면 모든 사람들은 아주 적어서 그렇지 같은 피가 섞여있을 듯 하네요. 어쩌면 조상도 다 같을지도~~
    그냥 우리 모두 '인간'으로 삽시다!

    / 댓글을 보니 나쁜 일 당한 분들이 있네요. 진짜 어디나 나쁜 것들은 다 있네요. 다들 개과천선해서 '참인간'으로 살고 또 인간다운 세상이 되면 좋겠습니다.
    2010.02.01 17:52
  • 프로필사진 nguoi han quan trong nhat la hai vo chong deu co gang de hieu biet nhau.vi du, hai vo chong deu hoc tieng han va tieng viet. va co dau phai biet la cuoc song thuc su han quoc chu khong giong nhu trong phim han quoc. ngay xua , dat nuoc han quoc ngheo hon viet nam ma gio nay giau co hon viet nam do nhung nguoi dan han quoc da het suc co gang de phat trien. de cuoc song hanh phuc tuong lai co dau viet nam phai co gang quen thuoc vao han quoc. nhap gia tuy tuc.toi nghi vay. 2010.02.08 13:13
  • 프로필사진 Mr.Lee 베트남사람.. 한국사람.. 국적으로 구분짓지말고 그 사람의 인간성으로 따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전 한국과 베트남을 자주 오가는 사람입니다.

    한국사람도 좋은사람있고 나쁜사람도있습니다. 베트남도 마찬가지구요

    패러다임을 갖고 그사람에 대해 충분한 이해도 없이 평가를 하는건 어불성설 입니다.

    살다보면 좋을 일도 있고 나쁜 일도 있고

    좋은사람만나기도 하고 나쁜사람 만나기도 하고.. 그게 인생이죠
    2010.07.31 12:46
  • 프로필사진 김선아 베트남 경계해야합니다 안당해 본 사람은 중립적이겠죠 2010.08.01 04:07
  • 프로필사진 윤상철 댓글을 보면 베트남에 대해 나쁜 경험이 있는 사람도 많은 것 같습니다. 따라서, 세상 모든 일은 케이스별로 판단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자기가 과거에 나쁜 경험이 있다고 다른 베트남인을 비난할 이유고 없고, 저개발국이니 무작적 순박할 것이라는 환상도 금물입니다. 특히 결혼은 신중한 판단이 필요한데 달랑 며칠 만나고 하는 결혼이니 추후에 얼마나 불협화음이 많을까요. 본인이 급해서 겨우 며철동안 만난 여자와 결혼해 놓고, 그러다 잘 못되면 베트남여자 탓으로 돌려야 하는지 그것도 의문입니다. 한국인과 결혼한 베트남인들이 모두 잘 되었으면 좋겠군요. 2010.12.26 14:27
  • 프로필사진 부산남 법원에서 배우자의 문제가 있으면 .판결을 받아 놓으면 됩니다 2011.12.06 00:40
  • 프로필사진 BlogIcon 국제결혼 국제결혼에 관심이 있으시거나 국제결혼준비자분들은 반드시( 국제결혼피해센터 ) 검색하여 국제결혼에 대한 경험자들의 경험담을 참고하여 국제결혼에대한 정보를 공유하여 후회없는 국제결혼을 하시기 바랍니다.
    ( 국제결혼을 꿈꾸는가 현실은 이러하다 ) 검색해보시면 국제결혼중개업자들의 사기수법에 대하여 많은 것을 알수가 있을것입니다
    2015.02.02 03:1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