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코로나 재난 속 일본의 ‘조선인, 중국인 차별’ 심각하다

살아야 하는 자, 죽어도 되는 자 나누는 인종차별



코로나 사태로 다양한 문제가 표출되고 있다. ‘차별’도 그중 하나다.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하여 일본 사회에서 발생한 차별과 혐오 문제에 대해, 반(反)-레이시즘(인종주의) 정보센터(ARIC) 대표 양영성(梁英聖) 씨에게 이야기를 들었다. 자이니치코리안(재일조선인) 3세인 양영성 씨는 히토츠바시대학 대학원생이며, 책 <일본형 혐오 발언(hate speech)이란 무엇인가>를 쓴 저자이다.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우한 폐렴’ ‘중국인 사절’ 코로나 사태 빙자해 차별 선동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단체 ‘반레이시즘 정보센터’(ARIC, Anti Racism Information Center)는 지방의원과 선거 후보자를 포함한 정치인과 공인의 차별 발언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기록된 것이 약 380건에 달하며, 그중 코로나19와 관련된 차별 발언이 70% 정도였습니다. 발언자의 대부분은 코로나 이전부터 차별 발언을 한 바 있지만, 코로나 사태를 빙자해 한층 더 심각한 차별 발언을 되풀이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일본 ‘반레이시즘 정보센터’(Anti Racism Information Center)에서 발행한 <대학 캠퍼스 내 혐오 감시 가이드북>(A Guide To Campus Hate Watch)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를 굳이 ‘우한 폐렴’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또한, 어떤 음식점이 ‘중국인 사절’이라는 종이를 써서 붙인 것을 장려한 정치인도 있었습니다.


아소 다로 부총리도 국회에서 ‘우한 폐렴’이라고 발언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병명을 지명이나 인종, 국적과 연결시켜서는 안 된다고 했음에도, 굳이 그렇게 말하는 것입니다. 술집에서 술 취한 사람이 하는 말과 부총리가 국회에서 하는 말은 의미가 전혀 다릅니다. 아베 신조 전 총리도, 모리 마사코 법무장관도 “차별적 발언이니 그렇게 말하지 마십시오”라고 저지하지 않았습니다. 한 나라의 부총리에 의해, 코로나바이러스를 중국(인)과 연결지으며 인종/민족차별을 부추겨도 ‘괜찮다’는 정당성이 부여된 것입니다.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도 기자회견에서 “중국(인) 바이러스”라고 발언했죠. 당장 그 자리에서 “차별이 아닌가?”라는 문제 제기와 함께 해당 발언을 지적하는 질문이 나왔고, 사회적으로도 비판을 받았습니다.


마스크 배포 ‘조선학교 유치원’ 배제, 무엇을 뜻하나


일본 사회에서 가장 심각한 차별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것이, 사이타마시의 마스크 배포와 관련된 차별입니다. 3월, 사이타마시는 유치원 등에 마스크를 배포하면서 조선학교의 유치원을 배제했습니다. 심지어 담당 직원은 조선학교 유치원에 마스크를 배포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팔거나) 부적절하게 이용할 경우, 지도할 수 없다”는 취지의 차별 발언을 한 것으로 보도되었습니다.


조선인 아이들을 배제한 것에 대한 비판이 일자 결국 마스크를 배포하기로 했지만, ‘차별’이라고 인정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사이타마시는, 배제를 정당화하는 정치인이나 극우의 차별 선동과 싸우지 않았습니다. 가장 나쁜 일은 간사이 지역의 극우 활동가가 시에 면담을 요청하자 이를 거부하기는커녕, 면담의 영상 공개까지 허가하며 극우의 선동에 가담했다는 사실입니다.


마스크를 특정 아이들에게만 배포하지 않는 것도 심각한 문제이지만, 질병이 만연한 비상 상황에서 행정이 ‘재해 시에 누가 살아야 하고 누가 죽어도 되는지’ 선 긋기를 했다는 것은 매우 우려스럽고 심각한 문제입니다.



레이시즘(인종주의)은 가벼운 문제가 아닙니다. 살아야 할 사람과 죽어야 할 사람을 나누는 차별입니다. 코로나 위기에서 모두가 목숨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을 때 모두가 단결해서 질병과 싸워야 대처할 수 있는데, 사이타마시의 행동은 완전히 그 반대였던 것입니다. 행정이 솔선수범하여 차별을 하고, 차별에 의해 주류인 자신들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환상을 갖게 한 것입니다. 사이타마시는 차별을 선동하고 시민사회에 차별을 증대시켰습니다. 일본에서 차별은 위로부터도 아래로부터도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요약문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코로나 재난 속 일본의 ‘조선인, 중국인 차별’ 심각하다)




한국계 미국 이민자 '성'의 트라우마, 가족, 중독 그리고 몸에 관한 기록 『남은 인생은요?』

 

 일다 기사를 네이버 메인에서 보세요!  일다 뉴스편집판 구독 신청!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