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널리즘 새지평

장자연 리스트, 언론史에 남을 사건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09. 4. 6. 17:35
부정부패, 인권유린의 한가운데 있는 언론사 수장들
 
故 장자연씨가 남긴 문건의 명단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했지만, 많은 이들은 이 수사가 결국 흐지부지 끝나게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이 사건으로 인해 수면 위로 떠오르긴 했지만, 우리사회 권력층의 부정부패와 여성연예인의 인권침해에 얽힌 구조적인 문제는 개선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었다.
 
그랬다. 많은 사람들이 우려했듯이 장씨의 유족에 의해 고소된 리스트 인물들에 대한 경찰 조사는 처음엔 성매매특별법으로 검토되다가, 이후 형법상 강요죄로 방향을 선회했다. 성매매특별법 입증 문제가 쉽지 않다는 법리상 문제라지만, 경찰수사가 사건의 핵심에서 한발 비껴나가고 있다는 것이 확연해졌다.
 
성매매와 폭행을 강요당하고도 소속사와의 노예계약과 다를 바 없는 족쇄에서 풀려나지 않는 한, 죽음으로밖에 항변할 길이 없는 여성연예인의 상황. 그 기저에는 사회권력층의 부패한 관행이 자리잡고 있다. 故 장자연씨가 우리 사회에 남겨놓은 숙제는 여성연예인의 인권이라는 관점에서 출발해, 인권침해를 가능하게 만드는 시스템에 메스를 대야 할 것이다.
 
공익을 추구해야 할 언론의 책임은 어디에?

이 문제해결에서 중요한 사회적 역할은 언론에도 요구된다. 성상납과 성매매 관행, 공정성과 도덕성의 실종에 대해 발벗고 나서서 구조를 파헤치고 이슈를 제기해 사회의 부정과 불의를 바로잡는데 언론은 제 역할을 다해야 할 책임이 있다.
 
연예인들이 구조적으로 착취당하고 인권을 유린당하는 현실이 밖으로 알려졌을 때, 언론은 불의를 고발함과 동시에 연예인들의 인권을 보호하는 방안에 대해 깊이 있게 고민을 해야 한다.
 
그러나 정작 한국의 언론은 어떤가. 장자연씨가 직접 작성한 문건에는 00일보 사장과 스포츠00 사장과 한 인터넷언론사의 대표의 이름이 포함되어 있다. 이것은 한국언론사에 오점으로 길이 남을만한 대사건이다. 민주주의 사회라고 하기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부패한 권력층으로 인해 여성인권이 철저히 유린당하는 현실의 한가운데, 바로 언론이 있는 것이다.
 
공익을 위해 노력해야 책무를 가진 언론의 수장들이 한국사회의 온갖 부정과 부패의 축소판이라고 할 수 있는 리스트를 메우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로 인한 피해는 사회적 약자의 헤아릴 수 없는 고통으로 전가되어 왔다. 더 이상 언론에 ‘공익’이라는 말을 붙이기도 부끄러운 현실이다.
 
법에 의한 처벌의 문제는 잠시 뒤로 하자. 그러나 최소한 소속사로부터 술 접대를 받은 것이 확인됐다면, 그것만으로도 해당언론은 연예인들과 국민들을 향해 머리 숙여 사죄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만 ‘공익’을 위해 보도를 한다는 언론의 명분이 다시 설 자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윤정은 기자 일다는 어떤 곳?

 [故 장자연씨의 억울한 죽음] ‘성상납’이 아니라 인신매매다        조이여울 기자  (2009-03-18)
댓글
  • 프로필사진 today 오늘 리스트 중에 언론사 사장 이름이 거론된 것을 들으며....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정말 소름이.....!!
    2009.04.06 18:23
  • 프로필사진 니나 XX일보. 기자들.. 과연 언론이라 할 수 있을까 2009.04.06 21:50
  • 프로필사진 엿같은 세상 대한민국에서 가장 센 곳이 어디일까요 청와대? 천만에. 그럼 검찰? 경찰? 천만에. 정보원? 천만에. 국세청? 처천만에. 그럼 국회? 처처천만에. 그럼 어디? 제가 볼때는 조중동 재벌 신문사라 봅니다. 나머지는 주중동의 새끼들입니다. 왜? 조중동의 지원없이 대통령, 국회의원 할 수 있나요? 일면 지면으로 며칠 쫙 깔리면 금방 좃되는데, 어딜! 덤벼. 경찰 검찰 사건 덮으려 오락가락 하는 냥 보세요. 공개하겠다. 못하겠다. 수사대상이다 아니다. 알겠다 모르겠다. 정말 힘없는 신인 탈렌트 죽음만 서럽지요. 진리는 있고 아주 단순한 사건인데 지지부진.... 이명박 대통령 되고 나니 세상이 왜 이리 혼탁하냐? 2009.04.07 13:32
  • 프로필사진 좃같은 세상 이종걸 의원님 대단하십니다. 당신의 용기에 찬사를 보냅니다. 그저 죽지 말고 살아나 주세요. 거대 신문에 그래도 맞설수 있는 것은 야당 국회의원입니다. 2009.04.07 13:3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