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널리즘 새지평

"용산참사의 주범, 나는 기소한다"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09. 10. 16. 08:30

지난 겨울부터 봄, 여름, 가을 그리고 다가오는 겨울을 생각하면 마음 한 켠이 불편하다. 유난히 힘든 겨울을 맞이하게 될 사람들을 떠올리며 한숨이 절로 나올 때가 있다. 가난한 이들에겐 추위가 더욱 서글픈 탓도 있지만, 올해 유독 이런 마음이 드는 이유가 있다.
 

▲ 올해 1월 발생한 용산 철거민 사망사건의 유가족들은 진실을 밝혀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 진보정치 정택용

시린 겨울날씨에도 불구하고 삶터를 지키려고 망루에 올라갔던 사람들이, 시민의 안전을 지켜주어야 할 경찰력의 투입으로, 그 어둠 속에 의지할 데 없이 아우성 치다 끝내 불길에 희생된 사건. 가진 자들의 횡포로 가난한 사람들의 마지막 몸부림이 나락으로 떨어진 그 사건을 초등학생도 다 알고 있건만, 지금도 유가족들의 하소연과 절규는 어둠 속에 갇혀있다.
 
그래서 다가오는 겨울이 서럽다. 가난한 사람의 눈물은 마를 날 없고, 힘없는 사람들의 슬픈 곡 소리가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서 계절이 바뀌도록 계속되고 있는데, 책임자들은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 용서를 구하기는커녕 떵떵거리며 여전히 기세 등등하다. 힘있는 자들의 권력의 채찍이 이렇게 매섭고 잔인할 줄이야.
 
8월, 불볕더위가 한참일 때 덕수궁 옆 서울시청 별관 앞을 지나다가 용산참사로 희생된 유가족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았다. 뜨거운 햇볕 아래, 처진 어깨를 간신히 세우고 버터고 있는 뒷모습에 가슴이 먹먹해졌다.
 
타는 목마름을 채워줄 시원한 생수가 되길 바라며 편의점에서 산 물병을 건넸지만, ‘희망을 가지세요!’라는 위로의 말은 쉬이 입에서 나오지 않았다. 사랑하는 가족을 억울하게 잃은 것도 서러운데,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악행에 더 깊은 상처로 파인 그 가슴을 어떻게 위로할 수 있을까.
 
18일, 용산철거민 사망사건 ‘국민법정’ 열린다 
 

용산철거민 사망사건 국민법정 준비위원회 mbout.jinbo.net/court

오는 10월 18일 일요일 1시, 명동성당 옆 가톨릭회관에서 ‘용산 철거민 사망사건 국민법정’이 열린다. 진실을 감추려는 이들에 맞서, 국민이 직접 이 사건의 주범을 기소하고 법정에서 정의를 실현시키고자 하는 것이다. 국민법정 준비위원회에서는 현재 기소인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

 
시민들은 이번 사건의 주범으로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해, 김석기 당시 서울지방경찰청장, 오세훈 서울시장 등을 기소하고 있다. 시민들의 안녕을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오로지 가진 사람들의 재산과 안전만을 지키기 위해 권력을 남용해 사회정의를 어지럽힌 죄목이다.
 
국민법정 홈페이지(mbout.jinbo.net/court)에 한 네티즌은 “모두를 기소한다”며, “용산 수사기록 3천 쪽뿐 아니라, 모든 진실을 은폐하고 독주하며 폭력적인 엔진을 돌리는 MB 정부를 든든히 떠받치고 있는 모든 이들과 이명박을 기소합니다”라고 기소내용을 적었다.
 
나도 기소한다. 이렇게 시리고 서러운 세상을 만든 돈 많은 대통령과, 하나같이 땅부자로 정부관료가 되어서 부끄러움도 모르는 사람들, 권력과 부자세력들의 호위병 노릇을 하는 경찰, 가난한 사람들의 희망을 빼앗은 이들을 향해 국민과 용산참사 유가족 앞에 머리 조아려 용서를 구하라고 기소하는 바이다. 김수정/일다 www.ildaro.com

[용산참사 관련기사] 검찰은 어떤 진실을 은폐하고 있는걸까 |“우리가 원하는 것은 진실뿐입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psan.tistory.com BlogIcon 앞산꼭지 죽어서도 죽지 못하는
    이런 기막힌 주검들이 아직도 어둡고 씨린
    저 냉동고 속에 갇혀 있는 이런 현실이 대한민국의 현주소입니다.

    지난번 대구 2.28공원의 '용산 집회'에 나오신 어느 목사님은
    "지금 과연 교회 안에 구원이 있는가" 면서 이명박 장로가 벌이고 있는
    이 "양심에 화인을 맞은" 짓거리를 대구시내가 떠나갈 정도로 성토했습니다.

    이명박, 정말 그가 그의 신에게 구원을 받기를.........
    진정으로 기도합니다.
    그러나 역시 요원하겠지요.....
    2009.10.16 10:06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