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페미니즘으로 다시 듣기] 이탈리아 록 밴드 모네스킨(Måneskin)

 

모네스킨의 음악은 전통적인 록 밴드의 느낌이 강하게 느껴진다. 1970~1980년대 글램 록부터 고스 록, 파워 팝까지의 시기에 흥했던 음악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이다. 이들은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라는, 1956년부터 시작된 유럽권 최대 규모의 음악 경연 대회에 나가 우승을 거두었는데, 우승 후 최단시간 내에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게 되었다. 록 음악이 우승 곡이 된 것은 2006년 핀란드의 메탈 밴드 로르디(Lordi)의 “Hard Rock Hallelujah” 이후 15년만이다.

 

*모네스킨 “Zitti e buoni” (2021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 결승 무대) https://youtube.com/watch?v=RVH5dn1cxAQ

 

이탈리아에 30년만에 우승을 안겨준 모네스킨은 영어가 아닌 이탈리아어 노래로 우승을 차지해 그 의미가 더 컸다. 또한 이탈리아 하면 떠오르는 칸초네와 같은 음악이 아니라, 록 음악으로 승리를 거둔 것도 주목할 만하다. 우승 곡의 제목인 “Zitti e buoni”는 ‘닥치고 행동하라’는 뜻인데, 자신의 독특함을 소중히 여기며 앞으로 나아가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 곡뿐 아니라 모네스킨의 곡 다수가 주체로서 살아갈 것을 독려하며 다양성을 존중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모네스킨의 리더 빅토리아 데 안젤리스가 이탈리아 <엘르>지와 인터뷰한 내용을 보자.

 

“고정관념은 우리를 기분 나쁘게 만든다. 어렸을 때 그들은 나를 너무 화나게 만들었다. 이제는 마음이 열린 사람들과 함께하는 법을 배웠기 때문에 더 평온해졌다. 나는 남성과 여성을 엄격하게 구분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여섯 살 때 나는 모든 유치한 것에 대해 거부감을 느꼈다.”

 

“나는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머리를 짧게 하고, 소년처럼 옷을 입었다. 치마를 입지 않은 것은 그런 스타일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가 아니라, 나 자신이 될 기회를 되찾기 위해서였다. 록 음악은 그 자유의 물결을 구현했다. (중략) 사회에서는 이성애자가 되는 것이 표준이며, 따라서 사람들은 종종 자동적으로, 그런 식으로 자신을 고정시켜 사랑의 다양한 뉘앙스와 측면을 경험할 자유를 스스로 박탈한다. 나 자신의 확실성에 의문을 제기해야 하는 불안함을 극복한 후, 나는 매우 자연스럽고 자유로운 섹슈얼리티를 살았다. 그리고 그건 모든 사람에게 가능한 것이었다.”

 

모네스킨이 2021년 발표한 앨범 Teatro d'ira: Vol. I 재킷 이미지

 

이들은 의상 또한 젠더-프리(gender free), 고정관념을 깨는 옷을 선보인다. 과거 록밴드의 스타일을 참고하지만, 더 과감하고 자유롭게 자신들의 아이덴티티를 드러낸다. 미국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은 “우리는 우리가 옳다고 느끼는 것은 무엇이든 자유롭게 입을 수 있으며, 성별 규범과 물건 사이의 이러한 모든 고정관념을 흐리게 하는 메시지를 보내려고 한다”고 밝히며, “자신에게 기분 좋은 옷을 입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폴란드에서 공연할 때, 멤버 중 다미아노와 토마스가 키스를 하기도 했다. 폴란드는 동성애 혐오가 심한 국가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모네스킨은 공연 중 이러한 장면을 선보이며 “우리는 두려움 없이 이렇게 할 수 있도록 허용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렇게 젠더 역할이라는 고정관념을 깨는 한편, 여성의 임파워먼트(힘 모으기)와 퀴어 커뮤니티에 대한 지지를 표해 왔다... (블럭)

 

≪일다≫ 록 음악 정신은 자유, ‘젠더 프리’하게

특정 음악 혹은 음악가를 좋아하는 팬들 중에는 그 음악이 자신과 같은 시대, 같은 세대의 것이어서 공감하고 좋아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오늘 소개할

www.ildaro.com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