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샘, 메갈이에요?”

달리의 생생(生生) 성교육 다이어리: 10대 남성들과의 대화


연재를 시작하며: 성교육, 성평등교육, 폭력예방교육… 큰 틀에서 좋게 보면, 사실 한국의 학교와 공공기관은 누구에게나 페미니즘 교육의 기회가 주어진 환경이나 마찬가지이다. 교육명과 해당 법령은 다 다르지만 어릴 때부터 직장 생활을 하는 동안까지 수십 년간 매해 일정 시간 섹슈얼리티, 성평등, 젠더폭력에 대해 배우게 되어 있다. 그런데, 왜 현실은 사뭇 다르게 펼쳐지며 주변 사람들은 이 모양일까. 교육 현장에 가보면 답이 나온다. 나의 강의 활동 속의 우여곡절과 희로애락이 세상에 의미 있는 목소리로 스며들기를 바란다.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바로가기


메갈 말고 페미니스트?


2년 전 전국적으로 미투 운동이 한창이던 때 (젠더)교육 현장에서는 미투에 공감하기보다 백래시(backlash, 사회의 진보적인 변화에 따른 보수층의 반발)가 거세지는 분위기였다. 한 중학교 성폭력 예방교육 시간, 시작부터 끝까지 슬라이드 한 장 넘기기도 힘들 만큼 남학생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남자애 꼬셔서 성폭행한 여자교사도 있잖아요!”

“여가부랑 메갈이 문제라고요!”

“샘은 왜 여자 편만 들어요?”

“남자도 성폭력 피해당하는데요? 소수라고 무시하는 거예요?”


사방에서 공격받는 내가 너무 안 되어 보였는지, 아니면 수업 분위기가 너무 혼란해서 정리하려던 건지 반장인 남학생이 갑자기 의젓한 목소리로 아이들을 달랬다.


“얘들아, 페미니즘과 메갈은 달라. 샘은 페미니즘 얘기하고 있잖아.”


순간 학생들이 조용해졌다. 나는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알 수가 없었다. 엉망이 된 수업은 끝내 제대로 복구되지 않았다. 끝나고 한숨을 쉬며 짐을 정리하는데 한 여학생이 조용히 다가와 작은 초콜렛 하나를 건넸다.


“선생님, 힘내세요.”


그 교실에 숨죽이고 있던 여학생들은 나와 남학생들을 보며 무슨 생각을 했을까?


중학교 성교육 활동 중에서 ‘성고정관념 쓰기’. 해당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달리)


스스로에게 질문하는 교육


고백하자면 10대 남성만으로 구성된 그룹에 수업을 나갈 땐 평소보다 몇 배 긴장된다. 어떻게 하면 저항은 줄이면서 소통의 폭은 넓힐 수 있을까 끙끙 고민하며 수업을 준비한다. 수업을 무사히 마치기를 빌며, 이왕이면 아이들의 가슴에 물음표 하나 남기고 오면 더 좋겠다는 바람을 품는다. 페미니즘 그리고 성(젠더) 교육은 ‘성(性)’이 아니라 결국 자기 안에 새로운 질문을 찾는 과정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어떤 아이들은 화살표를 거꾸로 돌려 자꾸 나의 정체를 캐묻는다.

“샘, 페미니스트예요?”

수업을 시작하며 성에 대해 궁금한 것을 물어보라고 하자 한 남학생이 도발적으로 질문했다. 수업을 듣던 다른 학생들이 “오오~” 하고 반응했다.

“네. 그게 왜 궁금해요?”

“그냥요.”


이대로 지나가면 뭔가 나만 추궁당한 느낌으로 남게 되므로 나는 굳이 페미니스트의 의미를 설명해준다. “성차별주의에 반대하고 모든 성은 평등하다고 믿는 사람이 페미니스트이며, 성평등을 지향한다면 누구나 페미니스트가 될 수 있다”라고. 그럼 단골로 따라오는 질문이 있다.

“그럼 메갈은요?”

“메갈이라는 말 들어봤어요? 무슨 뜻인지 알아요?”

“남성혐오자요.”


이렇게 되면 그날 수업은 준비한 것과 전혀 상관없이 흘러갈 가능성이 많다. 내 머릿속은 순식간에 복잡한 연산을 거친다. 주어진 시간은 짧고, 이 시간 안에 학생들과 충분한 토론을 나눌 여건은 되지 않고, 자칫 잘못하면 함께 있는 여학생들은 더욱 위축된다.(‘메갈’로 찍히면 학교생활이 힘들어지기 때문에 이런 논쟁에 여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어려운 편이다.)


그리고 경험상 ‘메갈’의 정확한 용어와 역사, 잘못된 쓰임에 대해 친절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줘도 대부분 제대로 듣지 않는다. 메갈을 욕으로 쓰는 이들에겐 팩트(fact)가 중요한 게 아니기 때문에 자신이 생각하는 방향을 바꾸거나 교정할 의지가 거의 없다. 감정을 앞세우는 이와 논리로 싸워서 이기기는 힘들다. 그렇다고 같이 감정에 호소해야 하나? 누구의, 어떤 감정? (계속됩니다) 


 이어진 전체 기사 전체보기: 샘, 메갈이에요?


 

일다 기사를 네이버 메인에서 보세요!  일다 뉴스편집판 구독 신청!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