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경험으로 말하다

둘째 동생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14. 9. 16. 20:00

막내를 잡아주는 둘째
[박푸른들의 사진 에세이] 둘째 동생 
 

 

 

※ 농촌과 농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한 사람이라고 스스로를 정체화하며 살고 있는 20대 박푸른들의 농(農)적인 시선. [편집자 주]
 

                                  ▲  2014. 9. 7.  막내를 잡아주는 둘째.                  © 박푸른들 
  

동생을 낳아달라고 조르다가 시들해진 내 나이 열 살, 동생이 태어났다. 늦둥이인 줄 알았던 동생은 네 살이 되던 해 동생을 보았고, 막내가 어린이집에서 돌아올 시간이 조금만 지나도 엉엉 울며 찾으러 나가는 언니가 되었다.

 

우리 가족은 서로의 습관적인 표정과 행동을 보고 쉽게 마음을 알아챈다. 특히 누군가 슬퍼할 때 가장 먼저 안아 달래주는 둘째의 모습을 보며, 분명 타고난 돌봄이라고 생각했다.

 

이 돌봄이 동생은 자라면서 뛰어난 살림쟁이가 됐다. 무엇을 하나 먹기 위해서 요리의 긴 과정을 마다하지 않고, 우리 셋 중 고기를 가장 맛있게 굽고, 설거지 후 싱크대에 음식물이나 물기를 남기는 법이 없다. 엄마가 마실 커피를 가장 맛있게 타고, 가족들이 계절마다 먹을 구충제를 기억하고, 저녁마다 아빠의 약을 챙겼다.

 

둘째의 탁월하고 특별한 능력을 사랑하고, 감탄하며, 존경한다.   박푸른들

 

 

 

    여성주의 저널 일다 www.ildaro.com    일다 트위터 twitter.com/ildaro   영문 사이트 ildaro.blogspot.kr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