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화감성 충전

콰-헤리(안녕히), 탄자니아의 무슬림 소녀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14.05.25 13:00

   

          

            ‘콰-헤리’(안녕히)

 

            탄자니아를 떠나기 전 마지막 끄적거림이다.

            그녀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바탕 삼아 손이 가는 대로,

            실제 모습보단 그녀로부터 받은 인상에 의지하며.

 

            애써 씩씩해하던 그녀는

            별로 윤택하지 않은 가정의 맏이였다.

            직장 일이 끝나면 예의 밥짓기와 손빨래가 그녀의 몫이었고

            건사해야 할 동생들도 많았다.

            아니, 내겐 다섯 명의 동생이 있다면 많은 건데

            그녀도 그리 느낄진 모를 일이다.

 

            무슬림이라 항상 머리를 꽁꽁 싸매고 지냈는데

            그림을 그리는 과정에서 사라졌다.

            어린 나이에 가정을 돌보는 그녀에게

            자유로움이 필요해 보여서였을까.

            사심 없고 성실했는데, 지금도 그 성격 그대로 살고 있는지….

 

            그러고 보니 그녀와 대화할 때

            영어를 썼는지, 현지어로 소통했는지도 가물가물하다.

 

            오랜 시일 같이 있었어도

            기억 위에 기억들이 덮어지면 이 모양이니,

            옛 일기를 뒤적여야 할 성싶다.

 

           “콰-헤리”(안녕, 잘 가~)라고 인사를 남긴

            그 기억들을.

 

            ▣ 사사(私私)의 점심(點心) www.ildaro.com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