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화감성 충전

보약 한 숨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14. 6. 18. 08:30

사사의 점심(點心) 보약 한 숨 

 

 

 

※ 경남 함양살이를 시작한지 4개월째. 좌충우돌, 생생멸멸(生生滅滅) 사는 이야기를 스케치해보기도 하고 소소한 단상의 이미지도 내어보려 합니다. ▣ 사사 www.ildaro.com 

 

▲  [보약 한 숨]     © 사사의 점심[點心] 
 

 

나이를 여쭈지 않아서 잘 모르지만

서로 부르는 호칭으로 유추해보건대

오십 대 중반에 이르셨을 것 같다.

 

디자인을 하던 손으로

집을 짓고서

벼농사를 시작하였다.

자기보다 훨씬 어린 사람들과

밭일하고 밥짓고 허드렛일이다.

 

화요일 모임을 위해

새벽 다섯 시부터 하루를 시작하고

밤 11시나 되어야 귀가하는 강행군이지만

점심밥 먹고 잠깐의 낮잠으로 모든 걸 해내시나 보다.

 

‘어르신’이란 호칭을 절레절레 싫어하는 어른님!

딱딱한 벤치 위의 낮잠이라 해도

보약이니 꼬박꼬박 챙기시길. ▣ 사사 www.ildaro.com 
 

<여성주의 저널 일다>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MediaIlda

상업광고 없는 언론 일다! 독자들이 말하는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 영상보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