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화감성 충전

바다 돌꽃은 시들지 못해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14.05.02 17:30

<사사의 점심點心> 바다 돌꽃은 시들지 못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 분향소에서

국가 원수라는 자의 ‘위로’마저 연출된 것이라는 논란을 접하며 

입안이 바싹 마른 날입니다.

 

누가 물어왔습니다.

참 잔인한 봄인데 어찌 사냐고.

 

눈 뜰 때 눈 뜨고, 밭에 가면 밭일을 하고,

풀이 크면 베어주고, 먼지가 쌓이면 털어주고,

사람들을 만나면 얘기도 하고 웃기도 하며 산다 했습니다.

잔인한 봄이라 해도 나고 자라는 것들은 여전하다 했습니다.

 

가슴으로야 하늘 끝이고 땅 끝인데

그 다음이 있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피어오릅니다.

차분히 보고 또 보아

진짜배기에서 분연히 일어서야 하지 않겠느냐고. 

 

           바다 돌꽃은 시들지 못해

 

            저 바다에 돌꽃을 피워놓았다.

            피든 지든 두둥 떠오를 일 없겠지.

 

            깊이가 다할 때까지 내려가다 가다

            툭- 닿는 데가 바로

            그 가슴 속이겠지.

 

            이제는

            핀 것이든 져버린 것이든

            시들 일은 하나 없겠지.   ▣ 사사 www.ildaro.com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