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널리즘 새지평

‘92학번 남성’이 IMF세대를 대표하는가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09.12.20 09:00
MBC PD수첩 "IMF세대, 10년을 말하다" 편을 보고 
 

12월 15일자 PD수첩 "심층취재 - IMF세대, 10년을 말하다"

12월 15일자로 방송된 MBC PD수첩은 “IMF세대, 10년을 말하다” 편에서, IMF때 첫 직장을 구해야 했던 대졸자들의 고생담을 들어보고 10년 후 현재 삶이 어떠한지를 보도했다.

 
그런데 PD수첩에서 ‘IMF세대’의 표본집단으로 삼은 것은 모 대학교 경영학과 92학번 남성들이었으며, 그들의 아내들도 간간히 등장했다.
 
PD수첩을 보는 내내 맘이 언짢았다. PD수첩의 관점대로라면 1997년 구직난을 겪은 남자대학생 92학번이 ‘IMF세대’의 중심이자 대표 세대인 셈인데, 과연 그러한가? 그 시기에 첫 직장을 구하느라 고생했던 사람들의 형편을 모 대학 92학번 남성들이 대표할 수 있을까?
 
결과적으로 PD수첩은 제작진들의 경험 내에서 IMF 세대를 규정하여, 너무도 많은 사람들을 배제하고 IMF세대를 이야기하는 오류를 범했다.
 
IMF때 고생한 사람들을 꼽아보자. 우선 대학을 나오지 않은 사람들이 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사람들이 대졸자들보다 쉽게 직장을 구했다고 이야기할 순 없을 것이다. 또, 1997년에 직장을 구하려 한 대졸여성들은 대졸남성들보다 더 힘든 위치에 있었다. IMF이후 여대생취업난은 여성노동계의 주요한 이슈였다.
 
그러나 PD수첩의 IMF세대-92학번 취재는 철저히 IMF를 겪은 남자 92학번을 중심에 두었다. 재미있는 것은 IMF시대를 겪은 여성들도 ‘92학번 남자의 아내’ 자격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는 것이다.
 
이번 PD수첩 방송내용은 적은 숫자의 동질성이 높은 모집단인 대학 ‘동창생’을 중심으로 IMF를 특정 경험집단으로 한정시켰고, 그 결과 정확한 보도에서 멀어져 신변잡기로 머물게 되었다.
 
제작진들이 ‘대학 졸업’이라는 조건을 기본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학번이 마치 나이와 같이 누구나 가지는 것, 혹은 대표로 쓸 수 있다는 오류에 빠진 것이다. 경제위기 속에서 생계를 꾸려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을 ‘남성’으로 대표하고 있는 점도 문제다.
 
특정한 학번이 특정한 세대가 된다는 생각은 이제 버려야 한다. 386세대, IMF 92학번. 이런 방식은 너무나도 ‘대학’ 중심이다. 20살에 반드시 대학을 가야만 시대를 대표하는 게 아니다. 진보진영에서도 성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바로 ‘학번’중심 문화다. 이번 PD수첩은 그동안 간과되어온 학번에 대한 고정관념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씁쓸한 프로그램이었다. (정안나)   일다는 어떤 곳?

[학력차별] 학력차별은 당연한 것? |  명문대 타령하는 언론 |  학력높은 사람이 더 기여한다?
댓글
  • 프로필사진 hongik 특정한 학력, 특정한 학벌로 한 세대를 이야기한다는 것 자체가 너무 무리한 방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PD수첩이 동문회다큐도 아니고 말이지요.. 2009.12.20 13:1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otatobook.tistory.com BlogIcon 감자꿈 저도 보면서 비슷한 생각을 했답니다.
    특정한 학번이 특정한 세대가 된다는 생각,
    학번에 대한 고정관념을 심어주는 것 같아 저도 쓸씁했어요.
    2009.12.20 13:42
  • 프로필사진 까만소나무 어떠한 것(문제)이든 관찰을 하고 분석을 할려면 표본집단을 구성해야 합니다. IMF 당시 어려움을 겪은 사람은 온 국민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것 입니다. 그러나, 92학번이 사회에 진출하는 시기이기도 했기때문에 92학번을 표본집단으로 해도 문제는 없다고 생각됩니다. 물론, 그때당시의 여학생 및 대학을 진학하지 않은 사람들도 많았지만, 취업을 하고자 한는 집단중에 92학번이 가장 많지 않았나요? 그렇기 때문에 표본집단이 될 수 있는것 아닌가요? 님의 논리로 보면 모든 분석자료는 편협한 것으로 치부해야 하지 않을까요? 표본집단이라는 용어는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물론 제가 프로그램을 보지못했기 때문에 뭐라고 단정지을수는 없지만, 님의 글에서 느껴지는 것은 뭐랄까... 물방개를 관찰할때 연못에 사는놈을 관찰했더니, 집에서 길러지는 넘들은 그렇지가 않더라. 왜 집에서 길러지는 집단에 대한 관찰은 없느냐? 라고 하는 것과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단, 특정학교 졸업생으로만 규정한 것은 표본이 너무 적었다고 할 수 있지만 표본이 아니라고 할 수도 없습니다. IMF를 말하기 위해서 97년에 취직을 하고자 했던 모든이를 표본으로 정할 수는 없는것 아닌가요..? 또, 그때를 말할때 모든 조건을 고려할 수 도 없는 것 아닌가요?.. 92학번, 97년 졸업자, 고등학교 졸업자, 97년에 직장을 옮긴사람, 학업을 중도에 포기한 사람 등등.... 너무나 많지요.. ? 프로그램시간은 한정되어있는데... 모든집단을 분석한다면... 아마도, 뭐 저런식으로 수박겉얉기만 하는 프로가 있냐..? 라고 하지 않았을 까요? 또한, 비슷한 조건의 표본이 아닌경우를 분석할 경우 학력에 따라 사람의 질이 달라지는 것을 프로그램으로 만들 수 있느냐? 라고 하는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을까요...?
    제가 말하는 것도 문제가 많지요?... 그러나, 시사프로를 너무 깊게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볼 필요는 있을것 같습니다.
    2009.12.21 13:24
  • 프로필사진 whanta IMF세대를 다룬다고 하면서 전체 내용이 PD수첩답지 않게 신변잡기 이야기가 되어버렸지요...
    그리고 이 비슷한 테마는 이미 다른 방송에서도 다룬 적이 있는데....
    땜방 프로가 아니었을지.. 추측해봅니다..
    2009.12.21 18:18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