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자들이여, 생각을 바꿔 아이 낳아라? (일다-이신혜)
 
아침 출근 준비를 하면서 우연히 접하게 된 광고 하나. 공익광고협의회에서 만든 출산장려 캠페인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좋았던 공익광고의 크리에이티브는 오간 데 없고, 일방적이고 무의미한 메시지만 난무하더군요.
 

공익광고협의회에서 제작한 출산장려 캠페인 CF 한 장면

“아이보다는 생활의 안정이 먼저라고 생각했습니다.
이젠 엄마가 되고 싶습니다.”

“사교육비가 힘들어 동생 없는 외로움을 더해주었습니다.
동생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아이는 당신과 대한민국의 미래입니다.”

대책이 없다는 말 외엔 할말이 없습니다. 이렇게 한다고 출산이 장려될까요? 광고를 보고서 당장 작업(?) 들어가야겠다고 생각하게 될까요? 요컨대 이번 출산장려 캠페인 광고는, “생활의 안정”이나 “사교육비”라는 현실적 문제는 제시하면서, 그에 따른 해답은 전혀 제시하지 않고 있습니다.
 
광고를 본 순간, 수년 전 개인적인 출산경험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습니다.
 
당시 모 대행사에 근무하고 있던 저는 아이를 낳고 출근하자마자 날벼락 같은 통보를 받았습니다. 제가 취급하는 아이템이 갑자기 비중 없고 보잘 것 없는 아이템으로 바뀌어버렸다는 겁니다. 게다가 제가 총괄하던 업무는, 제 아래서 일하던 남자대리가 꿰차고 있었습니다. 기혼여성들이 출산 후 겪게 된다는, 말로만 듣던 황당한 사건이 제게도 일어났던 거였지요.
 
대행사의 성격상, 비중 없는 아이템이란 ‘매출’과 직결되는 일이고, 이는 ‘실적 저조’로 자연스럽게 이어지게 되지요. 결과는 뻔한 것이었습니다. 한동안의 맘 고생과 그보다 더한 좌절의 쓴맛을 보며, 시련의 세월을 모질게 견뎌냈습니다. 지금은 그때의 악몽을 극복하고 이렇게 어엿하게 다른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지만, 그때의 참담했던 기억은 아마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은 짐작조차 못할 겁니다.
 
이 사회에서 결혼을 했다는 이유로, 또 임신을 했다는 이유로, 직장에서 험하게 생존하고 있는 여성들이 얼마나 많은 차별을 감내하고 또 강요 받고 있는지요.
 
그런데 이번 출산장려 공익광고 캠페인을 보면, 마치 요즘 출산율 저조현상이 오로지 여성 본인의 사고방식과 선택의 문제라는 듯이 보여집니다. “이기적인(?)” 여성들을 향해 ‘어서 생각을 바꾸어서 아이를 낳으라’고 캠페인을 하는 것인데, 어디 현실이 그런가요?

출산율 저조의 원인으로 꼽히는 것은 직장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기혼여성들의 출산기피 현상과, 높아가는 남녀의 평균 결혼연령 때문입니다.
 
가정과 일을 양립하기엔, 현실이 생각보다 훨씬 더 처절하다는 것을 이미 보고 듣고 느끼고 있는 대한민국 여성들. 현실이 이러할 진데 누군들 결혼을 빨리 하고 싶어할 것이며, 또 결혼한들 아이를 낳는 것에 대해 흔쾌히 결단을 내릴 수 있을까요?
 
임신하는 순간부터 회사에 눈치가 보이고, 또 얼굴에 철판 까는 심정으로 아이를 낳은들 누가 맡아 키워주며, 어렵게 누군가에게 양육을 맡긴들 그 비용 또한 어찌 감당할 수 있을 것인지…. 이래도 출산과 양육이 개인적인, 특히 여성들이 생각을 바꿔야 할 문제로 치부되어야 할까요?
 
언젠가 신문기사에서 출산과 관련한 프랑스의 정책이 소개되었는데, 요점인즉슨 “출산과 육아는 나라가 책임진다”는 것이었습니다. 우리 공익광고 캠페인의 메시지처럼, 아이가 ‘나라의 미래고 국력’이라면, 출산과 육아에 대한 본격적인 정책지원이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둘째 낳고 셋째 나으면, 수당 주고 보육비 보조해 주는 수준이 아닌, 여성인력의 경력이 단절되지 않도록 보육과 양육을 책임져 줄 현실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이야기입니다. 아이를 낳지 않는 것이 개인, 혹은 가정의 ‘이기주의’ 발로인 것처럼 취급해선 안 된다는 것이지요.
 
수년 전 직장에서 받았던 불이익으로 인해, 맘이 또 울컥했나 봅니다. 적어도 공익광고라면, 캠페인의 주요 대상이 되는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하는 이번 졸작광고를 대폭 수정하던가, 그만 내보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신혜)
 
[일다 매체비평] ‘가족식사’ 많이하는 아이 지능이 높다?  |  장자연 사건’ 언론이 어떻게 다뤘나

댓글
  • 프로필사진 시원한맛 우리나라 저출산문제는 양육문제만 좀 해결되도 좀 나아질텐데요.

    더 나아가 남녀평등문제에도 도움이 될텐데

    일거양득의 해법을 정부에서 관심이 없는거 같네요.

    예로부터 땅좁고 자원적은 우리나라는 인적자원이 가장 중요한 자원인데도 말이죠.
    2009.12.11 11:37
  • 프로필사진 Jeong 저는 "동생을 선물하고 싶다"는 부분에 화가 좀 났었습니다.
    굉장히 위험한 발상이 아니고 뭔가요?
    중요한건 첫째아이니까 그아이가 "외롭지 않도록" 숨쉬는 장난감을 하나 주고싶다는 느낌이에요.
    물론 의도는 그게 아니겠지만 어찌되었든 둘째에게는 진짜 잔인한 말이니까요.
    진부한 creative 밖에 못내놓을거라면 차라리 아이가 부모에게 안겨주는 행복을 강조하는게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런식으로 가다간 조만간 공익광고협의회가 어린이 하나를 등장시켜 "동생이 있으면 심부름도 시킬수 있고, 내가 잘못한걸 뒤집어씌울수도 있어요. 엄마한테 동생 낳아달라고 조르세요" 뭐 이런 광고 내놓는건 아닌가 걱정되네요.ㅎㅎ

    이런 광고를 왜 만드는걸까?
    아마도

    고용주들은
    "출산율이 낮은건 문제다. 하지만, 내 직원들이 애낳느라 회사쉬고 월급축내는 꼴은 못본다."

    정부는
    "출산율 낮은건 문제다. 하지만, 출산장려정책에 큰돈 쓸수는 없다."

    이런 상황이니 "하는수 없다. 고용주도 정부도 아무것도 하기 싫어하니 무조건 개인탓으로 돌리자. 출산율 낮은게 개인의 이기심때문이라고 광고를 잔뜩해서 세뇌시켜보자"

    뭐 이렇게 된거 아닐까요?
    2009.12.17 10:0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