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가 독일에 도착한 이유> 현승: 범죄 심리치료사 & 법정소견인, 베를린


이주 20년 차

2001~2006 본(Bonn) 대학교 심리학 학‧석사(Diplom), 법학 부전공

2007~2010 본 대학교 심리학 박사

2011~2015 베를린 훔볼트대학 심리치료사 과정 이수, 국가고시 합격

2012~현재 베를린 및 브란덴부르크 주 형사재판소 법정 소견인

2015~현재 공인 인지행동 심리치료사

2018~현재 본 대학교 석사논문 제2시험관


한국에서 어느 때보다 ‘범죄심리학’에 대한 관심이 높다. 범죄자를 분석해 수사와 범죄 예방에 도움을 주거나 범죄자의 재사회화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보니, 큰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범죄 심리학자가 언론에 등장한다. 범죄심리학의 연구 영역은 형사 심리, 범죄 정신의학 등 세분되어있는데 독일에서 범죄심리학을 공부한 현승의 경우, 법심리학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현승은 베를린에서 범죄자 대상 심리치료사와 법정 소견인으로 일하고 있다. 


지난 3월, 독일 브란덴부르크 주법원 법정에서 열린 폭탄 사용 절도범에 대한 재판 현장. 법정 소견인의 소견서 발표 차례가 왔고, 현승이 이에 대해 발표했다. 이번 사건의 변호사는 피의자의 게임중독 관련 ‘심신 미약’을 적용해 감형을 시도했지만, 현승의 의견은 달랐다. 현승은 심리치료사로서 피의자의 게임중독이 감형할 만큼의 정신질환까지 진행되지 않는 상태라 판단했다. 이후 변호사와의 논쟁이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변호사는 ‘나이가 어리니 소견인으로서 경험이 부족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던지는 등 현승에 대한 개인적인 공격도 서슴지 않았다.


현승은 대답했다. 소견인으로 경험이 많다는 것이 매번 더 나은 소견을 낸다는 보장은 아니며, 100번 소견서를 써도 같은 실수를 할 수 있다고. 내 소견은 심리학자로서 내린 최선의 결론이며, 그 내용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기꺼이 답하겠다고 말이다.


현승은 여러 번 법정에 서면서 감정적으로 흔들리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걸 배웠다. 법정 소견인과 의견이 다른 검사나 변호사가 소견인을 감정적으로 흔드는 이유는 성급한 발언을 하게 만들려는 의도가 있다는 걸, 그는 이제 알고 있다.


현승은 “내가 알 수 없는 것은 모른다고 하고, 감정적인 질문을 받아도 내 주장이 정답이라고 우기지 않는 태도, 즉 법정 소견인으로서 선을 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액션을 취하되 반응하지 않는 쿨함을 잃지 말아야 언어의 기술자인 법조인들을 상대로 중심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을, 몇 번의 잔인한 경험을 통해서 배웠다”고 말했다.


현승은 범죄심리로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심리치료사 과정을 이수한 후 국가고시에 합격한 ‘국가 공인 심리치료사’다. 범죄심리를 전공한 만큼 현승의 환자는 대부분 가석방자이거나 보호관찰 대상자다. 법원 명령으로 심리치료를 의무로 받아야 해서 법무부에서 보낸 환자도 있고, 본인이 원해서 정부 지원으로 온 환자도 있다. 현승은 주로 재범했을 때 사회적 손실이 큰 범죄자의 심리치료를 진행한다. (계속됩니다)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바로가기

 

이어진 기사 전체보기:  외국인 전무한 독일 법 영역에서 활약하는 한국여성

  

경화 글, 그림 <나의 살던 북한은>

 

일다 기사를 네이버 메인에서 보세요!  일다 뉴스편집판 구독 신청!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