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경험으로 말하다

산부인과 두 곳에서의 체험 비교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08. 10. 5. 15:28

환자에게 최소한 보장해야 할 것들

[여성주의 저널 일다] 아야


평소 몸의 변화에 대해 민감한 편인 나는 지난 여름, 질 주위가 가렵고 따가워져서 산부인과에 가서 검진을 받아보기로 했다.

여름철에는 고온 다습한 날씨로 몸에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고, 그래서 피부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고 한다. 특히 여성들은 질염(성인 여성의 75%가 경험한다고 함)으로 고생하기 쉽다. 그러나 질염의 경우는 사회통념상 감기처럼 증상이나 치료법에 대해 다른 사람들과 쉽게 이야기나누기 어렵고, 설사 질염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나도 산부인과에 찾아가기를 꺼리게 된다.

다음은 산부인과 두 곳을 방문하면서 겪은 일화다.

며칠 동안 질이 가렵고 따가웠는데, 그러다 말겠지 하다가 어느 날은 잠을 못 이룰 정도가 되어서 손거울로 질 주위를 살펴보았다. 질 주위는 빨갛게 부었고, 자세히 살펴보니 평소와 다른 모습이라고 느껴져서 산부인과에 가보기로 했다.

다음 날 근처 산부인과를 찾아갔는데, 진료를 받으며 괜히 이런 곳에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자의사이기 때문에 20대 미혼여성인 나를 더 잘 배려해 줄 거라고 기대했지만, 막상 그 의사에게선 배려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던 것이다.

의사는 “곰팡이가 생겼네요.”라는 말로 나의 질병에 대해 언급하고, 며칠 치료를 더 받으러 나오라고 했다. 내가 어떤 병에 걸렸는지 궁금해 조심스럽게 “무슨.. 곰팡이..?”라고 물었지만, 의사는 퉁명스럽게 “곰팡이가 곰팡이지 무슨 곰팡이가 어디 있어요?”라고 답했다. 내가 의사의 태도에 당황하자, 옆에 있던 간호사가 “여름철에 습해서 생겨요.”라고 말해 주었다.

집에 돌아오는 길에 그런 의사에게 더 이상 진료를 받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구하기 시작했다. 또 인터넷을 뒤져서 내가 질염을 앓고 있다는 사실과, 어떻게 치료를 받아야 하는지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더불어 편안하게 진료 받을 곳을 찾아보았다.

두 번째로 간 병원에서는 우선 진료를 받기 전에 상담실에서 간호사와 얘기를 나눌 수 있었다. 그렇게 간호사와 먼저 얘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나는 다른 병원에서 잘 설명해 주지 않아서 이 곳에 오게 됐다고 말했다. 아마도 의사와 바로 대면했다면 그런 얘기는 할 기회가 없었을 것이다. 그리고 나서 만난 의사도 진료 전후로 얘기 나눌 때는 온화한 표정으로 내 긴장을 풀어주었고, 진료할 때는 조심스럽게 대해주었다.

의사는 요즘처럼 습한 날씨나 (다른 질병들처럼)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 질염이 쉽게 생길 수 있는데, 심각한 문제가 아니라고 안심시켜주었다. 그리고 다음 날 한 번 더 진료를 받는 것으로 질염 증상이 완화되었는데, 의사는 마지막으로 앞으로 어떻게 해야 질염을 예방할 수 있는지, 또 질염이 생길 수도 있지만 지금처럼 진료 받으면 괜찮을 거라는 등의 얘기를 해주었다.

평소 자신의 몸에 관심을 가지고 용기를 내어 산부인과에 방문을 한다고 하더라도, 의사나 간호사가 환자를 배려해 주지 않거나 환자의 알 권리를 보장해주지 않는다면, 몸에 이상 증상을 느껴도 다시 병원을 찾기가 어려울 것이다.

의사들은 섣불리 자가진단 하지 말고 병원에 방문하여 전문가인 의사에게 진찰을 받으라고 한다. 그러나 정작 5분도 채 안 걸리는 진료시간 동안 환자 개개인에게 질환에 대해 충분히 설명해줄 수 있는지, 과연 적절한 처방을 내릴 수 있는지도 의문스럽다.

이러한 문제제기를 하면 의사들은 시스템을 탓하며 어쩔 수 없다고 답변하곤 한다. 그러나 전문가 집단으로서 의사들 스스로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게 아닐까. 일반 시민을 상대로 진행하는 질병에 대한 계몽적 캠페인만큼이나 의사와 시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도 함께 되어야 한다.

[기사] ‘성기’도 예뻐야 한다? 김윤은미, 윤정은 2005/05/10/
[기사] 출산에 관한 ‘병원 판타지’를 깨라 이유지현 2005/02/14/
[기사] 산부인과 진료목록 금오해령 2003/09/07/

댓글
  • 프로필사진 홍주 사실 산부인과 의사들이 친절하기만 하다면야 불쾌한 경험이 있을 이유도 없고, 가기를 꺼려할 이유도 없죠. 남자의사라고 싫어할 이유도 없고요. 2008.11.05 10:25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