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화감성 충전

해녀들의 숨비소리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16. 10. 16. 08:30

해녀들의 숨비소리

이두나의 Every person in Seoul: 물숨


※ 도시에서 나고 자랐지만 인간과 자연, 동물이 더불어 조화롭게 사는 세상을 꿈꾸며 그림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현재 비주얼 에이드visual aids 관련 일을 하고 있습니다.  - 여성주의 저널 일다 

▶ 해녀들의 숨비소리  ⓒ이두나의 Every person in Seoul

 

엊저녁에 본 다큐멘터리 영화 <물숨>(고희영, 2016) 상영관에는 관객이 손을 꼽았는데, 모두 울고 있었다.

 

다시 태어나도 해녀로 태어나고 싶다는 한 해녀 할머니는 눈 오는 추운 바다에 뛰어 드는 뒷모습조차도 소풍가는 어린아이와 같았다.

 

화면으로 보기만 해도 추워서 몸서리가 쳐지는데, 해녀 할머니에게는 욕심내지 않고 본인의 ‘숨’만큼만 한다면 삶의 터전인 셈이다. 그런데 그 욕심내지 않고 자기 숨만큼만 한다는 것을 아는 것 자체가 어렵고도 어렵다. ‘조금만 더 하면 돈을 더 벌 수 있으니까’라는 생각에, 몸이 건강하지 않아도 난 아직 안정된 직장을 그만두지 못하고 있다.

 

숨을 참다 수면 위로 올라와 숨 쉬는 해녀들의 ‘호이호이’하는 숨비소리처럼, 나의 숨을 점검할 때인 것 같다.  (이두나)  여성주의 저널 일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