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화감성 충전

감자 농부들의 이야기

그 여자들의 물결 일다 2015. 8. 31. 09:00

뜨거운 감자
사사의 점심(點心) 시골살이[27] 농부들의 이야기 

 

 

※ 경남 함양살이를 시작하며 좌충우돌, 생생멸멸(生生滅滅) 사는 이야기를 스케치해보기도 하고 소소한 단상의 이미지도 내어보려 합니다. [작가의 말]

  

               ▲   뜨거운 감자   © 사사의 점심(點心) 시골살이 
  

한 선생님이 자신이 지은 농사이야기를 꺼낸다.

 

“내가 이번에 600평 땅에 감자를 심어 키웠어.

유난히 뜨거웠던 여름, 물을 매일같이 직접 줘야 했어.

마사토 땅이었거든.

그걸 십킬로 박스에 만 오천에 팔았는데

팔고 싶은 마음이 진짜 안 생기더라구.”

 

감자 선생님의 사연에 주변에 있던 이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

“맞아. 내가 먹을 거면 농사를 짓지 그 노력(고생)해 가며 농작물 팔기가 너무 아까워.”

 

하늘도 뜨겁고 땅도 뜨겁고

그 사이 농부의 가슴도 타들어 갔다.   사사

 


여성주의 저널 일다      |     영문 사이트        |           일다 트위터     |           일다 페이스북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