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꽃비 맞으며 다시 만나자꾸나

 

     무서워서 우는 울음도,

     억울하고 분통해서 우는 울음도,

     꽃비가 되어 바다에 내리면

     가엾은 그네 영혼들 울지 않을 것 같은데…

 

     물 밑의 곡성과

     뭍에서의 통곡 소리 높으니

     하늘만 높아져

     어이하나!

 

     서푸른 물(水)밭에

     내린 꽃들로

     동산을 이루어

     어미, 아비, 아가들 다시 만나자꾸나….

 

      ▣ 사사  www.ildaro.com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7,600,069
Today
111
Yesterday
219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